Huffpost Korea kr

이 러시아 남자는 사고 당한 자동차에 그림을 그렸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후진을 하던 트럭이 내 차를 쳤다. 운전석 문에 스크래치가 생긴 건 당연하고, 움푹 패인 자국까지 생겼다. 당장 상대방 운전자에게 보험회사에 연락하라고 해서 자동차를 카센터에 입고시키는 게 당연하지만, 이 러시아 남자의 선택은 달랐다.

the

the

그는 먼저 그림을 그리기로 했다.

‘보어드판다’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사고가 난 곳은 시베리아 연방지구의 알타이 공화국이었다. 트럭 운전사는 그에게 자동차 수리비를 지불했다. (러시아에서는 자동차 보험 가입이 법적인 의무가 아니라고 한다.) 피해 차량의 주인은 그 돈으로 자동차를 고칠 계획이었지만, 카센터에 가기 전만이라도 자동차가 멀쩡해 보이기를 원했던 것이다. 그가 그린 그림은 아래와 같다.

the

the

the

이 정도의 그림 실력이면 수리비는 생활비나 유흥비로 써도 될 듯.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