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지진에 놀란 시민 '비상배낭' 꾸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근 수차례 지진에 놀란 울산시민들이 스스로 비상 배낭을 꾸리는 등 대피 행동요령을 익히고 있다.

울산에서는 규모 5.0 이상 지진이 최근 3개월 사이 3번이나 발생했다.

42

울산의 한 시민이 꾸린 지진 비상배낭. 물, 손전등, 침낭, 겉옷, 비상식량, 속옷, 행동요령 매뉴얼 등이 있다. 낙하물로부터 머리를 보호할 헬멧과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라디오를 추가로 구입할 예정이라고 했다.

지난 7월 5일 오후 8시 33분께 규모 5.0 지진이 울산 동구 동쪽 52㎞ 해역에서 일어났다. 우리나라에서 기상관측이 시작된 1978년 이후 역대 5위 규모였다.

3개월여 후인 지난 12일 오후 8시 32분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 지역에서 관측 사상 최강인 규모 5.8의 지진이 일어났다.

앞서 이날 오후 7시 44분에는 경주시 남남서쪽 9㎞ 지역에서 규모 5.1의 전진이 일어났다. 19일 오후에는 규모 4.5의 강한 여진이 또 덮쳤다.

진앙 경주와 가까운 울산시민들은 놀라움을 넘어 공포와 충격에 휩싸였다.

20일 현재까지 400차례 가까운 여진이 이어지면서 불안해진 시민들이 스스로 비상 배낭을 싸거나 대피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

42

울산의 한 시민이 꾸린 지진 비상배낭. 배낭 안에 손전등, 침낭, 겉옷, 속옷 등이 들어 있다. 물, 화장지, 음식물, 행동요령 매뉴얼 등이 보인다. 낙하물로부터 머리를 보호할 헬멧과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라디오를 추가로 구입할 예정이라고 했다.

시민 A씨는 일본의 지진 대처 안내 책자인 '도쿄 방재'를 참고해 부부 각각의 비상 배낭을 샀다. 배낭에는 비상식량 통조림과 손전등, 속옷, 침낭, 겉옷, 휴지, 물, 비상금 등이 들어있다.

A씨는 낙하물에 머리를 보호할 헬멧과 라디오를 추가로 구입할 계획이다.

A씨는 "몸이 흔들리는 지진을 3차례 당하고 나니 너무 불안해서 살 수가 없다"며 "당장 나가도 며칠 견딜 배낭을 꾸려 현관에 뒀다"고 말했다.

그는 "집에서 나가면 대피할 인근 학교 운동장에도 다녀왔다"며 "이번 지진 때 어디로 가야할 지 몰라 비를 맞으며 우왕좌왕했는데 미리 탈출 경로를 살펴보니 안도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전투식량을 구입하는 시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전투식량 판매업체 관계자는 "울산과 경주, 부산지역에서 전투식량 주문이 평소보다 많다"라며 "지진 영향으로 사람들이 전투식량을 보관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C씨는 도자기 등 떨어지면 파손되기 쉬운 물건을 방바닥에 진열한 후 가족 4명의 비상 배낭을 꾸렸다. 각각의 배낭에는 겉옷, 속옷, 화장지, 물, 비상금 등을 넣었다.

C씨는 "일본에는 6년간 보존해도 마실 수 있는 물을 파는데 우리는 그런 것이 없다"라며 "지진에 대비한 비상용품을 만들 때가 됐다"고 제안했다.

국민안전처 홈페이지(www.mpss.go.kr)의 지진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에는 대피 방법 등이 분야별로 상세히 나와 있다. 그러나 비상용품의 경우 '가정에서 항상 준비해 두자'는 캠페인성 문구와 삽화만 있다.

행정기관에는 자신이 사는 아파트가 지진에 안전한 지 묻는 시민의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42

울산의 한 부부가 지진 발생시 메고 나갈 비상배낭을 꾸려 현관 옆에 뒀다. 배낭 안에 손전등, 침낭, 겉옷, 속옷, 물, 화장지, 음식물, 행동요령매뉴얼 등이 들어 있다.

울산 남구 관계자는 "지진 이후 아파트 내진 설계 여부를 확인하는 질문이 40건 정도 이어졌다"며 "아파트 시공 연도와 연도별로 확대 개정된 내진 관련 규정에 맞춰 내진 설계 여부를 알려주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큰 지진이 나면 아파트보다는 학교 운동장 등 공터로 피신할 것을 권한다"며 "장기적으로 아파트와 건물의 안전도를 면밀히 조사해 지진이 났을 때 안심하게 피해도 괜찮은 시설물은 인식간판 등을 달아 별도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경주 지진 이후 울산에서도 1천건 이상의 피해가 접수됐다.

건물 균열이 가장 많고 지붕 파손, 담 파손, 도로 균열, 차량 파손, 수도배관 파열, 유리파손 등 유형도 다양했다.

주택 균열이 심한 14가구 주민 20여 명은 인근 마을회관과 친인척의 집으로 피신했다.

울산시교육청은 경주와 가까운 북구 등을 중심으로 88개 학교에서 벽 균열, 조명 탈락 등 100건에 가까운 피해가 났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