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북 경주 인근에서 규모 4.5의 여진이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9월 19일 9:35 (기사 보강)

기상청은 19일 오후 8시 33분께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지진은 이달 12일 경주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의 3백여차례 이어진 여진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경주 지진'의 여진은 이날 오전 9시까지 총 374회 발생했다.

er

이날 4.5 지진은 그간 여진 가운데 규모가 최대였던, 12일 발생한 4.3 지진보다 규모가 크다. 5.8 지진의 전진이었던 5.1 지진까지 포함하면 규모가 2번째다.

이날 지진도 12일 지진처럼 전국에서 진동이 느껴질 만큼 강력했다.

서울 강서구에 사는 전업주부 김모(36.여)씨는 "집 소파에 기대앉아 있었는데 등 부분에서 덜컹거리는 진동이 3초가량 느껴졌다"며 "지난 경주 지진 때는 울렁거리는 느낌이었다면 이번 여진은 덜컹거리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서울 양재동에 사는 직장인 김모(32)씨는 "집 소파에 누워 있었는데 좌우로 비틀거린 듯 서너번 흔들리는 것이 느껴졌다"며 "쥐고 흔들듯이 흔들거려 어지러움이 느껴질 정도라 무서웠다"고 말했다.

수원에 사는 박모(62)씨는 "집에서 야구경기를 보고 있었는데 tv가 흔들리는 게 눈에 보일 정도였다"며 "건물이 좌우로 움직일때 느낌은 지난주 강진이 일어났을 때와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남 진주에 사는 유동형(48)씨는 "아파트 4층에 사는데 집에서 저녁을 먹고 TV를 보던 중 집이 흔들리는 느낌을 3초 정도 받았다"며 "식탁도 '드르륵' 움직였다"고 말했다.

지진이 발생하자 주민들은 집이나 아파트 밖으로 나와 긴급 대피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야간 학습중인 학생들에 대해 "일단 운동장으로 대피하고, 안정되면 귀가하라"고 각급 학교에 지시했다. 일부 학교는 자율학습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긴급 귀가시키기도 했다.

부산에서는 지하철이 1분가량 서행하다 정상운행하기도 했다.

한수원은 고리원전에 대해 비상발령을 C급에서 B급으로 상향조정했다. 한수원은 그러나 "고리원전의 가동엔 문제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9시에도 규모 2.1 지진이 여진으로 이어 발생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