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통령이 올 여름휴가로 간 이곳은 "대통령께서 걸으신 곳"으로 홍보되고 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인쇄

울산 한 공원에 박근혜 대통령이 ‘걸으신’ 곳이 소개됐다. 울산시는 지난달 중순 대왕암공원 입구와 공원 내 해맞이광장 등 2곳에 ‘대한민국 제18대 박근혜 대통령 대왕암공원 방문’이란 제목의 안내문을 설치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7월 여름휴가 때 이곳에 들렀다.

Close
박근혜 휴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대왕암공원은 해변공원으로 유명한데, 안내문에는 이 공원의 특색은 거의 생략된 채 박 대통령 독사진 옆에 “박근혜 대통령께서 2016년 7월28일 여름휴가를 맞아 대왕암공원을 방문하셨다. 대통령께서는 ‘산업도시인 울산에 자연이 잘 보존되어 있어 다행스럽고 잘된 일이다. 울산 경제를 살리는 데 좋은 자원이 됐으면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쓰여 있다.

e

사진 아래엔 ‘대통령께서 걸으신 곳’이라는 제목으로 ‘대통령께서 걸으신 곳’ 다섯군데가 순서대로 표시돼 있다.

박 대통령이 여름휴가 때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 대왕암공원 등지를 다녀간 뒤 울산시는 ‘대통령 방문 기념전’을 기획하기도 했다. 8월1~12일 대왕암공원에선 대통령 방문 기념사진전이 열렸다. 이어 태화강대공원과 대왕암공원에 대통령 방문을 기념하는 안내문들이 연달아 세워졌다. 공원 쪽은 “안내문 1개당 약 200만~250만원의 비용이 들었다”고 밝혔다.

e

울산시는 태화강대공원, 대왕암공원, 간절곶 등 지역 명소를 소개하면서 ‘대통령께서 직접 추천하고 다녀가신 대한민국이 주목하는 그곳, 울산’이라는 홍보 문구를 사용하는 등 ‘대통령 특수’를 적극 활용해 왔다.

온라인에선 ‘지금이 60년대냐’는 반응이 즐비하다. 누리꾼들은 ‘곧 박근혜 동상도 세울 듯’(@win******), ‘북한하고 얼마나 비슷한지 박근혜=김정은으로 이름만 바꾸면 원산항에 가져다놔도 되겠네’(@MTK****), ‘자, 이제 누가 진짜 종북이지?’(@goq*****), ‘독재국가냐’(@ann*****) 등 반응을 보이며 ‘현지시찰 풍’ 홍보를 조롱하고 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어린이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