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강대色끼 발光하라'는 강원대학 축제가 지금 욕먹는 이유 3가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원대학교가 2년 만에 열리는 학교 축제인 '대동제'를 앞두고 축제 문구, 포스터, 주점 강제노동 등 여러 문제로 지탄을 받고 있다.

1. '강대色끼 발光하라'는 슬로건

일단 슬로건 부터 문제가 있다. 19일 대학가에 따르면 강원대 총학생회는 20∼22일 축제를 앞두고 '강대色끼 발光하라'는 축제 슬로건을 중앙도서관 계단에 거대하게 게시했다.

학생회는 강원대의 색(色)과 끼를 빛내자(光)는 의미라고 해명했으나 학내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보기 불편하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학생들은 학내 게시판에서 '총학色끼를 보고 싶다', '총학色끼 반성해라', '무슨 생각으로 저런 문구를 중앙도서관에 게시했는지 모르겠다'며 같은 방식으로 총학생회를 비판했다.

2. 선정적인 포스터

iran korea

학생들은 선정적인 포스터도 지적했다.

총학생회가 제작한 포스터에는 빨간색 입술이 크게 그려졌고, 의미를 정확하게 알 순 없지만, 의도만은 명확하게 드러나는 문구가 쓰여있다.

이에 총학생회 측은 지난 13일 계단 문구를 철거하고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총학생회 측은 슬로건에 대해서는 "컨셉을 '색'으로 잡아 단순한 color에서 확장해 끼와 열정과 같은 추상적인 의미를 담아내고자 했다"며 "강원대의 색과 끼를 빛내자는 의미로 발음상 듣기 불편할 수 있어 한문으로 표기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티저광고와 같은 기대감과 재미를 고취하고자 컨셉 일부를 활용해 중의적이고 센스 있는 표현으로 한정된 공간에 압축했으나 오해의 소지를 만들고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총학생회 관계자는 "축제의 의미를 알리고자 했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며 "축제라는 특성을 고려해 다양한 각도로 바라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3. 주점에서 후배들 강제 노동

또 다른 논란도 있다. 학내 커뮤니티에는 특정 학과에서 후배들을 강제로 주점에서 일하게 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학생들은 공론화시켜서 악습을 뿌리 뽑아야 한다며 총학생회에 진상조사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강원대 관계자는 "2년 만에 하는 축제인 데다 최근 학교가 재정지원제한에서 해제돼 자유로운 축제를 만들려다 보니 표현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며 "축제 기간 주점 운영에서 불합리하거나 학칙에 위배되는 일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하고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대는 지난해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하위등급을 받아 학내갈등이 불거지자 축제를 하지 않고 유명인사 초청강연회와 플리마켓, 등불제 등으로 대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