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분들은 서울대가 성소수자 인권운동으로 '병들어가고 있다'고 믿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NU
서울대 기독교동문회
인쇄

서울대학교 기독교수협의회와 기독교총동문회가 오는 21일과 28일 개최하는 ‘2016 서울대 기독인 포럼’을 앞두고 누리집에 성소수자 혐오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들은 지난 8일 서울대 기독교동문회 누리집(http://www.snuca.org/free/87259) 자유게시판에 올린 ‘2016 서울대 기독인 포럼 개최에 대한 안내 말씀’이란 제목의 글에서 “서울대학교가 동성애자들의 ‘인권’ 운동으로 병들어가고 있다”며 “지금 치료하지 않으면 한국 대학에 동성애라는 메르스 같은 전염병이 급속히 번져나갈 것이며, 한국 사회가 그렇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서울대 총학생회가 차별금지법과 같은 ‘서울대 인권 가이드라인’ 제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중인데, 오는 10월에는 대학에서 정식 심의를 하게 된다”며 “이미 총학생회는 학교 내에서 이 규정을 제정하려는 여론 조성을 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최근 ‘서울대 인권 가이드라인’을 만들었고, 이를 학교의 공식 규정으로 삼기 위해 학교 본부와 협의 중인데, 이 점을 지적한 것이다.

snu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가이드라인은 개인의 성적지향과 성정체성을 비판하고 반대하는 행위를 ‘혐오 폭력 및 증오범죄’, ‘차별선동’ 등의 행위로 보고 금하고 있다. 또 “예배와 같은 종교 행사를 통해 자신의 종교적 신념을 표명할 권리는 보장한다”면서도 “다른 구성원에게 종교를 강요하는 행위는 권리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다.

서울대 기독교수협의회와 기독교동문회는 “(총학생회가 마련한) 인권 가이드라인에서 동성애 관련 차별금지와 종교 차별금지가 문제”라며 “성적지향, 성별 정체성 등이 차별금지 사유로 규정돼있어 동성애에 대한 부정적 의사 표현, 행사 개최 등을 제재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 사실상 기독교의 전도 활동을 제재하는 방향으로 악용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총학생회 관계자는 19일 <한겨레>와 통화에서 “이 글에 대해 여러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했다. 협의회쪽에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