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자라면 마땅히 이래야 한다"는 가부장적 관념을 완전히 뒤집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he's a lady'(노래: 라이언 베이브)를 배경 음악으로 한 이 광고에는 '다양한 여성'의 '다양한 모습'이 등장한다.

살집이 있기도 하고,

아프로 헤어스타일을 하기도 하고,

회사의 보스이기도 하고,

겨드랑이털을 깎지 않기도 하고,

트랜스젠더이기도 하고,

침대에 기댄 채로 감자칩을 와그작 씹어 먹기도 한다.

결국....(당연하게도)

이들 모두 '여성'이란 얘기다.

"여자라면 마땅히 이래야 한다"는 가부장적 관념을 전복시킨 이 놀라운 광고는 한국에서도 유명한 H&M이 올가을을 맞아 내놓은 것이다.

다양한 여성들이 등장하는 패션 광고를 보니 좋구나

드디어 패션 쪽도 여자들이 뭘 원하는지 따라잡았구나

그녀는 여성이다. 원하는 것은 뭐든지 될 수 있지

'다양한 여성'을 그린 광고로는 도브, 나이키 등이 있다. 모두 외국 광고이며, 아쉽게도 아직 한국에서는 이런 걸 볼 수 없다.

H/T Mic

Close
페미니즘 격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