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멸종위기 저어새, '새만금'에서 사라질 위기에 처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bank
인쇄

멸종위기 1급 조류인 저어새가 새만금 산업단지3공구 매립공사로 새만금에서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전북녹색연합은 19일 "새만금 산업연구단지 예정지인 3공구에서 저어새 167마리가 관찰됐다"며 "국제적으로 중요 멸종위기종인 저어새를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에서 저어새가 가장 많이 서식하는 곳은 서해의 한강하구와 황해도 지역이며, 남부지역에서는 새만금이다.

e

새만금 내 저어새 서식지.

과거 만경강과 동진강의 넓은 갯벌을 서식지로 살아왔던 저어새들은 10여 년 전만 하더라도 만경강과 동진강 전역에 넓게 퍼져 있는 서식 형태를 보여 왔다.

2013년부터 본격적인 방수제 공사와 매립이 진행되며 서식지가 사라지면서, 최근에는 새만금 산업단지 3공구에 집중적으로 모여 살게 됐다.

e

전북녹색연합은 "한국농어촌공사가 시행한 '새만금 군산 경제자유구역 새만금산업지구 환경영향평가 환경 관련 사업계획'에 따르면 방수제 축조 시 '환경친화적인' 산업단지를 조성하도록 명기하고 있다"며 저어새 서식지 보호를 강력히 주장했다.

단체는 이어 "이곳에는 저어새뿐 아니라 도요새, 검은머리물떼새, 큰고니, 알락꼬리마도요 등 10여 종의 멸종위기 조류가 서식하고 있다"며 "지금 진행 중인 매립공사를 중단하고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해 저어새의 서식지 보호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Close
멸종위기의 야생 고양이 17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