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사운드 오브 뮤직'서 리즐 본 트랩 연기한 차미안 카, 향년 73세로 별세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본 트랩 대령의 첫째 딸 리즐을 연기한 배우 차미안 카가 향년 73세로 별세했다. BBC에 의하면 카는 지난 17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희귀 형태의 치매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the

차미안 카 (맨 오른쪽)

차미안 카는 1965년 개봉한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 'Sixteen, Going on Seventeen'을 부르며 이름을 알렸고, 이후 TV 뮤지컬 '이브닝 프림로즈'를 마지막으로 정식 배우 생활을 마무리했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카는 배우 활동을 마친 뒤 인테리어 디자인 회사를 시작해 마이클 잭슨 등 유명인을 고객으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charmian carr

카의 별세 소식에 '사운드 오브 뮤직'서 그레틀을 연기한 킴 카라스는 아래 트윗을 통해 조의를 표했다.

귀중하고 특별했던 차미안 카, 아름다운 리즐이 별세했음을 무한한 슬픔과 함께 전합니다.

또한,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급사 20세기 폭스는 "사운드 오브 뮤직은 차미안 카의 별세로 사랑하는 가족 한 명을 잃었습니다. 그녀는 평생 기억될 것입니다."라며 애도를 표한 바 있다.

한편, 본 트랩 대령의 실제 맏딸, 아가사 본 트랩은 지난 2010년 9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h/t B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