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형돈, '신현준 제작' 한중합작 웹영화로 작가 데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개그맨 정형돈이 작가로 데뷔한다.

19일 영화 제작사 에이치제이 필림 측은 "개그맨 정형돈이 배우 신현준과 함께 한중 합작 웹영화를 통해 정식으로 작가로 데뷔한다"고 밝혔다.

정형돈은 지난해 11월 MBC ‘무한도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등 국내 대표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 출연하던 중 건강상의 이유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상황.

이후 기약 없는 긴 휴식의 시간을 가져왔던 정형돈은 최근 1년여 만에 ‘주간아이돌’로 첫 복귀 소식을 전하며 오랫동안 기다려온 팬들을 기쁘게 했다.

gsd

더불어 100억원의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한중 합작 웹영화의 작가로 파격 데뷔, 새로운 도전으로 복귀에 정점을 찍을 것임을 알리며 기대를 모으게 됐다.

특히 이번 작품은 신현준이 대표로 있는 한국의 에이치제이 필림과 중국의 뉴파워 필림(대표 류텐(陆添))이 공동 제작에 나선 코믹 판타지물로, 공백기 동안 틈틈이 시나리오를 쓴 정형돈의 작가 데뷔작이자 신현준이 직접 제작 선봉에 나선 작품이란 점에서 한국과 중국에 얼마나 큰 웃음을 선사할지 벌써부터 호기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한국 측 프로듀서에는 현재 누적 관객수 700만을 넘어서며 인기몰이 중인 영화 '터널'을 기획한 유재환 PD가 맡아 더욱 완성도를 높일 전망.

한편 정형돈과 신현준이 의기투합한 한중 합작 웹영화는 내년 상반기에 크랭크인 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