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인지가 24년 동안 깨지지 않은 LPGA 투어 최소타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VIAN
ASSOCIATED PRESS
인쇄

아기 코끼리 '덤보'가 마침내 화려하게 날았다.

'덤보'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을 제패했다.

전인지는 18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47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더 줄여 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63타로 정상에 올랐다.

공동2위 박성현(23·넵스)과 유소연(26·하나금융)의 추격을 4타차로 따돌린 완벽한 우승이었다.

evian

올해 LPGA투어에 발을 디딘 전인지는 16개 대회 만에, 그것도 메이저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려 LPGA 투어에 새로운 강자로 우뚝 섰다.

세 차례나 거듭된 준우승 징크스도 말끔하게 털어버렸다.

전인지는 우승 상금 48만7천500 달러를 받아 상금랭킹 3위로 올라섰다. 상금 순위로는 한국 선수 가운데 맨 앞이다.

42

특히 전인지는 LPGA투어 생애 첫 우승을 작년 US여자오픈에서 이룬 데 이어 생애 두번째 우승마저 메이저대회에서 올리는 진기록을 세웠다.

LPGA투어에서 생애 첫 우승과 두번째 우승을 모두 메이저대회로 장식한 사례는 1998년 박세리(39)와 전인지 두명 뿐이다.

게다가 전인지(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63타) 24년 동안 깨지지 않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소타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1992년 벳시 킹(미국)이 LPGA 챔피언십에서 적어낸 267타를 훌쩍 넘긴 전인지는 쩡야니(대만) 등 4명이 갖고 있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19언더파)도 경신했다.

전인지는 제이슨 데이(호주)와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세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20언더파)도 넘어섰다.

전인지는 이번 우승으로 신인왕도 사실상 굳혔다.

evian

신인왕 포인트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던 전인지는 일반 대회보다 두 배 많은 포인트가 걸린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추격자들의 따라올 여지를 없애버렸다.

전인지의 우승으로 작년 브리티시여자오픈 이후 5개 대회에서 이어졌던 한국 선수 메이저 무관도 해갈됐다.

박성현에 4타차 넉넉하게 앞선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전인지는 비가 내려 그린에 고인 물을 걷어내는 작업과 경기를 병행하는 어수선한 분위기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8번홀(파3) 버디가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박성현이 티샷을 벙커에 빠트려 1타를 잃은 사이 전인지는 3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무려 6타차로 달아난 전인지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이렇다 할 위기 없이 우승까지 내달렸다.

14번홀(파3)에서 파세이브에 실패해 1타를 잃었지만 4타라는 넉넉한 타수 차로 선두를 지켰다.

박성현이 2.5m 이글 퍼트를 집어넣으며 압박한 15번홀(파5)에서도 1m 버디를 챙기는 등 빈틈을 주지 않았다.

전인지는 18번홀(파4)에서 티샷이 깊은 러프에 떨어지는 바람에 세 번 만에 그린에 올라왔지만 3m 파퍼트를 기어이 집어넣고 두팔을 높이 쳐들고 환호했다.

우승은 놓쳤지만 박성현도 풍성한 성과를 안고 귀국길에 올랐다.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3개로 2타를 줄인 박성현은 유소연과 함께 공동 2위(17언더파 267타)에 올랐다.

[인터뷰] 에비앙 우승 전인지 "내 인생의 꽃은 아직 피지 않았다"

evian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메이저 대회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그동안 기다려왔던 우승이라 꿈을 꾸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시상식이 끝난 뒤 만난 전인지는 "다치고 난 뒤 심리적으로 부정적인 사이클에 빠졌는데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낸 결과인 것 같다"고 돌아봤다.

전인지는 이날 14번 홀(파3)에서 보기를 1개 기록했지만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대회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플레이 중 우승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전인지는 "기다려왔던 우승이라 정말 부담이 됐다. 19언더파가 타이기록이라는 걸 알고 시작했는데 코스와 나의 경기라는 생각을 하면서 경기를 해서 기록을 세운 것 같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잘해서 다른 기록을 하나 만들고 싶었고 부담감을 내 스타일로 소화하려고 노력했다"며 "마지막 홀에서도 우승이 다가왔구나 싶은 생각에 울컥했지만, 파로 잘 마무리하고 싶어 퍼팅에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우승을 확정하는 순간의 느낌을 묻자 "LPGA 와서 개인적으로 힘들었던 순간들이 파노라마처럼 지나갔다. 그때 이끌어준 팀원과 가족 생각이 제일 먼저 났다"고 말했다.

다음 목표를 묻자 "올해 목표는 올림픽이었는데 그 목표 이뤘고 다음 기회가 주어진다면 메달을 걸어보고 싶다"며 "올림픽으로 골프가 다시 재밌어졌는데 길게 보고 싶다. 내 인생의 꽃은 아직 피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주어진 것에 최선을 다하면서 꽃을 피우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회 기간 내내 비가 왔지만, 전인지는 코스 상태가 오히려 좋았다면서 시상식 중에는 그린을 관리한 골프장 직원들에게 특별히 감사한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헬리콥터에서 스카이다이버가 태극기를 펼치며 그린 위로 내려온 뒤 전인지에게 태극기를 둘러주는 이벤트로 마련됐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전인지, LPGA 최소타 우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