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뉴욕주지사, "맨해튼 폭발 사건 IS 연계성은 아직 발견 못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EW YORK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FBI) officials mark the ground near the site of an explosion in the Chelsea neighborhood of Manhattan, New York, U.S. September 18, 2016. REUTERS/Rashid Umar Abbasi TPX IMAGES OF THE DAY | RASHID ABBASI / Reuters
인쇄

미국 수사당국이 뉴욕과 뉴저지 주에서 발생한 폭발 관련 사건들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은 뉴욕 맨해튼과 뉴저지 주에서 폭발한 폭탄 잔해를 수거해 두 폭발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전날 밤 미국 뉴욕 맨해튼의 남서부 첼시 지역 도로변에선 폭발이 발생해 시민 29명이 다쳤다. 토요일 밤에 발생한 뉴욕 중심가에서의 폭발은 허드슨 강을 건너 뉴저지에서도 굉음이 들릴 만큼 강력했다.

앞서 오전엔 뉴욕 부근 뉴저지 주 씨사이드 파크에서 마라톤 행사 직전에 쓰레기 캔 폭발물이 터졌다. 폭발은 마라톤 코스 부근에서 일어났지만, 행사가 이뤄지기 전이라 사상자는 없었다.

FBI는 뉴욕 폭발지점 인근에서 발견한 압력솥 폭발물도 수거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비닐봉지에 들어있던 압력솥에는 전선으로 휴대전화기가 연결돼 있었다.

new york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FBI 조사팀이 폭발물 잔해들과 압력솥 폭발물을 버지니아 주 콴티코에 있는 특별범죄연구소로 가져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뉴욕에서 폭탄이 폭발한 것은 명백히 테러 행위"라면서도 "아직은 국제적인 테러리즘, 즉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와의 연계성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제 테러조직과의 연계성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강조하면서도 수사가 극초반인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수사당국이 아직 폭발물을 만들고 터트린 범인이 누군지 찾아내지 못했다고 전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어 맨해튼 폭발로 다친 29명은 모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맨해튼에서 발생한 폭발 사건은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 기간(17∼22일)에 발생해 테러 경계감은 더욱 커졌다. 폭발이 발생한 곳이 유엔 본부에서 몇 km 떨어져 있지 않아 긴장감은 더욱 커졌다.

이번 폭발사건을 계기로 1천 명의 경찰과 주 방위군이 뉴욕시의 공항과 버스터미널, 지하철역 등에 추가로 배치됐다.

Close
9월 17일 뉴욕 맨해튼 첼시 폭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