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016 리우 패럴림픽이 12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폐막했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남미에서 개최된 최초의 패럴림픽이었던 2016 리우패럴림픽이 12일간의 열전을 끝으로 폐막했다.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 경기장에서는 리우 패럴림픽의 폐회식이 열렸다.

1

이날 폐회식은 브라질의 연주 그룹 마스터 배트맨의 드럼 공연과 현지 유명 가수 알만도 마셸의 공연으로 막을 올렸다. 이어 현지 유명 가수들의 공연이 이어졌고,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필립 크레이븐 위원장이 나와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60개국 국기들의 행렬이 끝나자 대회 최우수선수상(MVP)과 유사한 '황연대 성취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황연대 성취상은 한국 최초의 장애인 여의사인 황연대 여사가 1988년 '오늘의 여성상'을 수상해 받은 상금을 IPC에 전액 기부하면서 시작됐다.

이 상은 난민대표팀 장애인 수영선수 이브라임 알 후세인(27)과 미국 장애인 여자 육상선수 타티아나 맥패든(27)에게 돌아갔다.

paralympic

이날 폐막식은 패럴림픽 기가 차기 개최지인 일본에 전달된 뒤, 성화가 꺼지면서 막을 내렸다.

폐회식에선 전날 경기 중 세상을 떠난 장애인 사이클 선수, 이란의 바흐만 골바르네자드(48)를 추모하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160개국이 23개 종목에서 528개의 금메달을 놓고 겨뤘다. 각국 장애인체육회(NPC)에 소속된 4천346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난민팀 2명도 대회에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paralympic

종합순위 1위는 중국으로 금메달 107개, 은메달 81개, 동메달 51개를 기록했다. 그 뒤로는 영국과 우크라이나, 미국, 호주가 이어갔다.

한국은 금메달 7개, 은메달 11개, 동메달 17개로 종합순위 20위를 차지했고 개최국 브라질은 금메달 14개로 8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