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트럼프가 30년간 받아온 세금 혜택은 총 1조원에 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ONALD TRUMP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ee Donald Trump reacts as reporters yell questions to him after he stated that he believes U.S. President Barack Obama was born in the United States at a campaign event at the Trump International Hotel in Washington, D.C., U.S., September 16, 2016. REUTERS/Mike Segar TPX IMAGES OF THE DAY | Mike Segar / Reuters
인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지난 30여년 뉴욕에서 각종 세제혜택으로 감면받은 세금이 8억8천500만 달러(약 9천961억원)에 달한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내부 연줄과 8억8천500만 달러 감세 위에 건설된 트럼프 제국'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트럼프가 그의 뉴욕 맨해튼 '부동산 제국'의 핵심을 이루는 15개 빌딩에서 이득을 얻기 위해 광범위한 정치권 연줄을 이용했고 각종 감세·보조금·장려금 등 형태로 뉴욕시와 납세자들로부터 막대한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신문은 트럼프가 부동산 개발업자로서 첫 단독 프로젝트로 꼽는 1980년 그랜드 하얏트 호텔 건립 이후 지금까지 뉴욕의 호화 아파트·호텔·사무용 빌딩에서 각종 감세·보조금·장려금으로 최소 8억8천500만 달러의 이익을 봤다고 뉴욕시 세금·주택·재정 기록을 토대로 보도했다.

트럼프가 뉴욕 42번가 쇠락한 호텔을 개조한 그랜드 하얏트의 경우 40년에 걸쳐 세금 감면을 보장받았다.

당초 뉴욕시 당국은 하얏트 감세액이 연간 400만 달러(약 45억원)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최근 뉴욕시 재무국이 NYT의 요청으로 분석한 결과, 감세액은 1983년 630만 달러(약 71억원)에서 올해 1천780만 달러(약 200억원)로 급증했고, 이를 모두 합하면 3억5천930만 달러(약 4천4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같은 기간 이 호텔의 소유주들이 뉴욕시에 지대와 각종 요금으로 낸 돈은 2억250만 달러(약 2천279억원)다. 트럼프가 처음 이 호텔을 개조하는 데 들인 비용은 1억2천만 달러(약 1천351억원)다.

1989년 뉴욕시는 1986년 하얏트의 수익이 늘었는데도 지대 납부액이 줄어들자 조사에 나서 트럼프와 하얏트가 "비정상적이고 왜곡된" 결산방식을 사용해 그해 뉴욕시에 290만 달러(약 32억6천만원)를 내지 않은 사실을 찾아내기도 했다.

트럼프는 에드워드 코크 뉴욕시 정부를 시작으로 루돌프 줄리아니, 마이클 블룸버그 등이 시장을 역임한 세금 감면 거부 뉴욕시 당국을 상대로 소송을 벌여 끝내 감세 혜택을 받아내기도 했다.

NYT는 트럼프가 손대지 못한 보조금은 없다면서 "보조금을 찾는다는 점에서는 다른 많은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다르지 않지만, 그가 끈질기게 보조금을 받아낸 수준을 보면 아웃사이더 후보로 맨손으로 성공을 이뤘다고 자랑하며 대가성 돈이 오가는 정치 문화와 '조작된' 정부 시스템을 비난한 그의 말과는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NYT는 그런 사례 중 하나로 2001년 9·11 테러 후 공격을 당한 세계무역센터 주변 소기업의 재활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보조금 15만 달러(약 1억7천만원)를 타낸 일을 꼽았다.

줄리아니와 블룸버그 재임기 주택국장을 지낸 제릴린 페린은 "그가 일하는 방식은 그가 시로부터 얻을 수 있는 모든 것을 이용하는 것"이라며 "결국 법은 그가 원하는 것을 줬다"고 말했다.

NYT는 트럼프가 납세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뉴욕 부동산업자로서 그의 기록을 살펴보면 그가 얼마나 공격적으로 세금을 덜 내기 위해 싸웠는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