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스코틀랜드 정치인이 2018년에 독립 재투표가 이뤄질 것이란 견해를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COTLAND INDEPENDENCE
Aquir
인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을 지낸 알렉스 새먼드가 제2의 스코틀랜드 독립 주민투표가 오는 2018년 실시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를 이끄는 집권 스코틀랜드국민당(SNP) 소속 영국 하원의원인 알렉스 새먼드는 2014년 치러진 독립 주민투표 2주년을 맞아 최근 한 언론들과 인터뷰에서 "다음번 테스트가 다가오고 있다는 데 전혀 의심이 없다"며 "(독립 재투표) 시기를 예상한다면 2018년 가을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새먼드 의원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유럽연합(EU) 탈퇴 협상에서 스코틀랜드의 EU 단일시장 유지를 확보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이런 예상의 근거로 들었다.

그는 "니콜라 스터전 현 수반은 스코틀랜드를 EU 단일시장에 남도록 하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또 EU 탈퇴 협상에서 이런 결과를 가져오도록 하는 기회를 메이 총리에게 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현 상황에 비춰보면 영국이 그럴 만큼 유연하거나 현명하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2년 뒤면 제2의 주민투표가 있을 것이라는 게 내 예상"이라고 말했다.

새먼드의 발언은 독립 찬반 재투표는 고려 가능한 선택들 가운데 하나라는 스터전 수반의 입장과는 미묘한 차이를 보인다.

지난 6월 치러진 영국의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찬반 국민투표에서 스코틀랜드 주민 62%가 잔류에 표를 던졌다. EU 단일시장에 남아야 한다는 게 스코틀랜드 주민 다수의 견해로 풀이됐다.

이에 따라 독립을 표방한 SNP는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를 제2의 독립 주민투표 추진을 위한 명분으로 삼고 있다.

2년 전 스코틀랜드가 남기로 선택한 '영국'과 지난 6월 EU를 떠나기로 한 '영국'은 다르다는 논리다.

지난 2014년 열린 스코틀랜드 독립 주민투표는 반대 55%, 찬성 45%로 부결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