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카고 컵스 단장이 가짜 콧수염을 붙이고 경기를 보러 갔다 단숨에 들통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15일 열린 시카고 컵스 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경기는 특별했다. 바로 컵스의 단장인 테오 엡스타인 덕분이었다.

매셔블에 의하면 엡스타인은 다른 사람인 양 가짜 콧수염을 붙이고 많은 관중 사이에 섞여 있었다. 평범하게 경기를 보던 것도 잠시, 그의 정체가 바로 들통나고 말았다.

엡스타인은 경기 직후, 가짜 콧수염을 붙이고 숨어있었던 것은 직원들과의 내기 때문이라며, 컵스가 디비전에서 우승을 거둔다면 모두 외야석에 앉아 경기를 보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ESPN에 "정체를 숨기려던 시도는 형편없었지만, 정말 재밌었다."며 관람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시카고 컵스는 이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7 대 0으로 우승했다.

h/t Mash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