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쓴 에드워드 올비가 별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의 대표적인 현대 극작가 에드워드 올비가 16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8세.

fwsd

AP 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올비의 비서는 올비가 뉴욕 동부 몬타우크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올비는 당뇨병을 앓아왔지만, 직접적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대표작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등의 걸작으로 유명한 올비는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의 테네시 윌리엄스(1911∼1983), '세일즈맨의 죽음'의 아서 밀러(1915∼2005)의 뒤를 잇는 미국 현대 희곡계의 거장으로 불린다.

신랄한 유머와 어두운 주제로 그의 작품 세계를 대표하는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는 1962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된 후 지금까지도 세계 각국에서 공연되고 있으며, 토니상 작품상과 남녀 주연상을 받았다.

th

상류층 대학교수 부부의 험악한 말싸움을 통해 미국적 이상의 이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이 작품은 1966년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리처드 버턴 주연의 동명 영화로 만들어져 테일러에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그는 '미묘한 균형'(1967), '바닷가 풍경'(1975), '키 큰 세 여자'(1994)로 퓰리처상을 세 차례나 수상하는 등 주로 미국 중산층 문화와 결혼, 육아, 종교, 상류층의 부조리 등을 꼬집은 총 30여편의 희곡을 남겼다.

생전의 올비는 자신을 재앙을 예고하는 전령사로 설명했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내 작품은 모두 기회를 잃은 사람, 젊은 나이에 죽거나 후회로 생을 마감한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라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영원히 죽지 않을 것처럼 살아있는 시간을 써버린다"고 말했다.

또 "모든 연극은 그것이 좋은 작품이라면,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것이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작품을 쓴다고 밝히기도 했다.

sdf

1928년 워싱턴 D.C에서 태어난 올비는 생후 며칠 만에 극장 소유주이던 뉴욕의 부호 리드 올비 부부에게 입양됐으나 여러 학교에서 퇴학당하고 양부모와 불화하다가 집을 떠났다. 그는 8살 때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알았고, 9살 때 시를 쓰기 시작했으며, 10대에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고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그는 단 2주일 반만에 완성한 단막극 '동물원 이야기'로 서른 살 때인 1958년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 연극은 미국에서는 초연되지 못했고, 독일 베를린에서 사뮈엘 베케트의 '크라프의 마지막 테이프'와 동시 상연으로 첫선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