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6만8900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북한 홍수 사진이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북한 매체들이 홍수로 막대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한 함경북도 지역의 피해 현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북한 선전매체 '내나라'가 16일 인터넷에 게재한 사진을 보면 홍수가 마을 하나를 할퀴고 지나간 모습이 보인다.

이에 따라 7∼8채의 건물이 완파되거나 반파됐으며, 작은 건물 한 채는 거센 물살을 이기지 못한 듯 뒤로 넘어갔다.

높이 2m가 족히 넘을 것으로 보이는 나무도 온전하지 못한 것을 보면 당시 홍수의 위력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다.

42

또 다른 사진에는 철길과 도로가 무너져내린 모습도 나온다.

조선중앙TV도 15일 함경북도 연사군 지역의 피해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수마(水魔)가 휩쓸고 지나가면서 철길 일부가 유실됐고 일부 가옥은 지붕만 빼고 토사에 묻혔다.

'내나라'는 "지난 8월 29일부터 9월 2일 사이에 함북도 지구를 휩쓴 태풍으로 인한 큰물(홍수) 피해는 해방 후 처음으로 되는 대재앙이였다"면서 "두만강 유역에 관측 이래 가장 많은 비가 내려 두만강이 범람하면서 회령시, 무산군, 연사군, 온성군, 경원군, 경흥군과 나선시의 일부 지역이 혹심한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42

이 매체에 따르면 사망자와 실종자를 포함한 인명피해는 수백 명에 달하며 6만8천900여 명이 집을 잃고 한지로 내몰렸다.

1만1천600여 채가 완전파괴된 것을 비롯해 주택 총 2만9천800여 채가 피해를 봤으며, 생산 및 공공건물 900여 채도 손상됐다.

42

또 도로 180여 개 구간과 60여 개의 다리가 무너져 교통이 차단됐으며, 100여 개의 철길구간에서 문제가 발생해 열차운행도 중단됐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 등 유엔 소속 인도주의 지원기구 관계자 20명은 지난 6∼9일 북한 당국 관계자들과 함께 수해 지역을 둘러봤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이날 보도했다.

WHO는 이달 초 수재민 1만 명이 석 달간 사용할 수 있는 의료구호장비 26개 세트를 현장에서 분배했으며, 대북 의료보건지원금 17만5천 달러(약 2억원)도 투입키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