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 매체가 분석한 '터널'과 '부산행'의 흥행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MERANTI
NEW/BoXoo
인쇄

북한이 올해 한국에서 처음으로 관객수 1천만명을 돌파한 '부산행' 등 재난영화의 인기 원인을 분석했다.

meranti

북한 인터넷 선전 매체 '메아리'는 지난 3일 영화 '부산행'과 '터널'등을 거론하며 "최근 남조선에서 재난물 영화들이 커다란 인기를 끄는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나 전문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지난 시기 미국 헐리우드(할리우드)의 재난물 영화에 밀려 제대로 상영되지도 못하던 남조선 재난물 영화가 이처럼 전례 없이 대(大)인기를 끌고 있는 원인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관객 1천155만명을 기록한 '부산행'에 대해 "부산행 고속열차를 타고 가던 주인공이 순식간에 좀비(의식은 없이 몸만 움직이는 사람모양을 가진 괴물)들에 의해 끔찍한 재난을 당하게 되자 여기서 벗어나기 위하여 필사적으로 발악하는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boxoo

지난 6일 관객 700만명을 넘긴 영화 터널'에 대해서는 "날림식 공사로 하여 갑자기 무너진 동굴 안에 갇히게 된 주인공이 살아남기 위해 벌리는 몸부림과 그를 구원하려는 구조대원들, 가족들에 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전문가들은 그 원인이 남조선 사회의 실상을 그대로 반영한 데 있다고 보고 있다"며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 사태를 통해 드러난 남조선 보수 당국의 무능력을 신랄히 폭로하였다"고 해석했다.

두 영화는 사건의 배경이 서로 다르지만, 등장인물들의 형상과 작품의 형상수단, 대사 등에서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 사태 당시의 참혹한 피해 상황과 당국의 무능력을 그대로 재현시켰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이어 매체는 "두 영화가 재난을 당한 고속열차와 지옥 같은 동굴을 기본 무대로 설정함으로써 관객들로 하여금 '고속성장'과 '선진국 진입'을 떠드는 남조선이 직면한 심각한 처지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앞날을 느끼도록 해준다"며 체제 비난으로 본질을 비화시켰다.

그러면서 "박근혜가 집권한 후 남조선이 더욱 사람 못살 인간 생지옥이 됐다"며 "그래서 지난 시기 인기 없던 재난물 영화가 관객들의 대인기를 끄는 이례적인 현상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