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이 평양 주재 외교관들에게 수해피해 지원을 요청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 KOREA FLOOD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청진철도국의 일꾼들이 급격히 늘어나는 수송 수요를 원만히 보장하기 위한 사업에 힘을 넣고 있다고 15일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에 실린 홍수피해 지역 복구작업 모습. 2016년 9월15일. | 연합뉴스/노동신문
인쇄

북한이 평양 주재 외국 대사들을 초청해 함북 지역의 수해 피해 도움을 요청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이 주조 아시아 나라 외교대표들을 위한 정세통보모임을 마련했다”며 “(이 모임에서) 함북도 북부에서 발생한 큰물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통보됐다”고 보도했다. 이 모임에는 몽골, 베트남, 라오스, 인도네시아, 인디아 대사들과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이란, 파키스탄 임시대리대사들이 참가했다. 이 모임에서 최희철 조선외무성 아시아 및 오세안주 담당국장은 “조선로동당과 공화국 정부가 여명거리 건설을 비롯한 중요대상건설들을 전부 중지하고 모든 인적, 물적, 기술적 잠재력을 피해 복구 전투에 총동원하고 있다”며 “아시아 나라들이 함북도 북부에서 발생한 큰물피해복구사업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외교대표들은 “조선에서 큰물로 막대한 인적 및 물적피해가 발생한 데 대하여 깊은 동정을 표시하고” 자국 정부에 긴급 인도주의 지원을 건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통신은 또 이번 정세통보 모임에서 최 국장이 “최근에 진행된 핵탄두폭발 시험과 관련한 공화국의 원칙적립장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최 국장은 “핵탄두폭발 시험을 통하여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된 보다 타격력이 높은 각종 핵탄두들을 마음먹은 대로 필요한 만큼 생산할수 있게 됐다”며 “공화국은 앞으로도 핵무장을 절대로 손에서 놓지 않을것이며 미국의 대조선적대시 정책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기 위한 국가 핵무력의 질량적 강화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북한 5차 핵실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