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인도 뉴델리에서 모기가 전파하는 병이 확산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모기가 전파하는 열성 질환인 치쿤구니아가 확산하면서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다.

15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최근 3주간 뉴델리에서 치쿤구니아에 감염돼 사망한 환자는 10명에 이른다.

new delhi

치쿤구니아는 모기를 매개로 하는 바이러스 질환으로 평균 3∼7일의 잠복기를 거친 뒤 발열과 관절통, 두통, 근육통, 관절부종, 발진 등의 증상을 보인다.

치쿤구니아는 종전에 주로 인도 남부에서 많이 발병했으며 북부에 있는 뉴델리에서 유행한 것은 드문 일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지난해 뉴델리에서는 치쿤구니아 발병 사례가 64건밖에 보고되지 않았는데 올해는 6월 이후 지금까지 1천건이 넘었다고 dpa 통신은 전했다.

인도 전국적으로는 1만2천 건 이상 발병한 것으로 파악된다.

new delhi homeless뉴델리의 노숙자들이 쓰레기를 태워 모기를 쫓고 있다. 9월 14일.

해마다 몬순(우기) 이후 뎅기열 등 모기가 전파하는 질병에 시달려온 인도 정부는 뎅기열뿐 아니라 치쿤구니아까지 확산하자 대책회의를 소집하고 방역을 강조하며 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일간 힌두스탄타임스는 J.P.나다 연방 보건 장관과 사티엔다르 자인 델리 주 보건 장관 모두 "치쿤구니아는 치명적인 질병이 아니며 알려진 사망자들은 치쿤구니아가 아닌 이와 관련한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정부가 질병 확산에 안일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신문은 특히 세계보건기구(WHO)가 "치쿤구니아가 특히 고령층에서 사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면서 치명적인 질병이 아니라는 장관들의 발언이 틀렸다고 지적했다.

또 뉴델리 시내에서 치쿤구니아에 감염돼 4명이 한꺼번에 사망하는 등 질병이 확산하던 13일 이 지역 행정을 관할하는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와 자인 주 보건장관 등 주 정부 주요 관계자들이 선거 운동 지원 등을 이유로 대거 다른 주에 있었던 것이 알려지면서 당국의 질병 대응 태도에 대한 비판 목소리는 더 커지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