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도 삼성 갤럭시노트7을 비행기에서 쓰지 말라고 공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AMSUNG
In this July 28, 2016, photo, a color blending feature of the Galaxy Note 7 is demonstrated in New York. Samsung releases an update to its jumbo smartphone and virtual-reality headset, mostly with enhancements rather than anything revolutionary during a preview of Samsung products. (AP Photo/Richard Drew) | ASSOCIATED PRESS
인쇄

중국 항공당국이 '폭발' 사고가 연달아 발생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기내 사용을 금지하는 것은 물론 화물로도 수송하지 말도록 했다.

15일 중국 신경보(新京報)에 따르면 중국 민용항공국은 전날 저녁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 갤럭시노트7에 대한 안전 경고를 발령, 승객들에게 갤럭시노트7 휴대에 따른 위험 가능성을 미리 알리고 기내에서 갤럭시노트7을 사용하거나 충전하지 말도록 했다.

민항국은 또 갤럭시노트7을 위탁수하물로 부치는 것은 물론 화물로 운송하는 것도 금지했다.

민항국은 중국 '항공 위험물품 운수 관리 규정'과 국제항공기구의 권고규정 등에 따라 각 항공사에 갤럭시노트7과 여기에 사용되는 리튬이온 전지를 운송하지 말도록 요구했다.

민항국은 아울러 각 항공사가 탑승객들에게 관련 정보를 고지하는 한편 위험도를 자체 평가해 실제 상황에 따라 항공운송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민항국이 갤럭시노트7 금지령을 내리기 이전에 이미 하이난(海南)항공, 서우두(首都)항공 등 2개 항공사가 갤럭시노트7 휴대, 이용 및 수하물 탁송을 금지한 상태다.

지난 8일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갤럭시노트7 기내 반입을 금지할 것을 권고했다. 이어 세계 주요 항공사들은 기내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내렸다.

samsung

samsung

한편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판매된 갤럭시노트7 일부 제품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선언했다.

중국의 품질안전 기관인 국가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은 전날 삼성(중국) 투자유한공사와 면담을 갖고 중국에서 판매된 갤럭시노트7 리콜 계획안을 제출받았다고 전했다.

리콜 대상은 지난 7월20∼8월5일 사이에 제조된 일부 갤럭시노트7 제품으로, 중국 내에 모두 1천858대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제품은 지난 9월 1일 중국에서 정식으로 갤럭시노트7이 발매되기 전에 삼성전자 본사 판매사이트 등 별도 채널을 통해 구매했거나 성능시험을 위해 트레이드인 세일 방식으로 제공된 것들이다.

삼성전자는 9월1일부터 중국시장에 판매된 갤럭시노트7 중국판은 문제가 된 배터리와는 다른 제조사 제품을 적용해 정상 작동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이번 리콜 대상에서 제외됐다.

과열, 폭발 등의 문제를 일으킨 갤럭시노트7 배터리는 모두 삼성 계열사인 삼성SDI에서 공급받은 것으로, 중국 ATL이 납품한 배터리에서는 아무런 결함이 발견되지 않았다.

삼성중국측은 소비자 안전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리콜 대상의 갤럭시노트7 고객들에게 같은 형의 신제품으로 바꿔주는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Close
삼성 갤럭시노트7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