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위공무원의 절반 이상이 소위 'SKY대' 출신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UBLIC SERVANT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직종별 청탁방지 담당관 교육에 많은 공무원들이 참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현직 고위공무원의 절반 이상이 이른바 'SKY'로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이 14일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현재 재직 중인 고위공무원 1천476명 중 814명(55.2%)이 소위 SKY 출신으로 확인됐다.

또 이들을 포함, '인서울 대학'(서울지역 대학) 출신은 총 1천99명으로 전체의 81.2%를 자치했다.

출신 학교별로 보면 서울대가 494명(33.5%)으로 가장 많았고, 연세대와 고려대가 각각 178명(12.1%), 142명(9.6%)이었다. 그외 성균관대 73명(4.9%), 한양대 61명(4.1%), 한국방송통신대 57명(3.9%), 한국외대 56명(3.8%), 전남대·경북대·부산대 29명(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교부 소속 고위공무원단의 경우 전체 289명 중 서울대 출신만 127명으로 전체의 44%에 달했다. 이어 연세대 41명, 한국외대 39명, 고려대 32명 등의 순이었다.

이 의원은 "정부의 주요 정책 결정 및 관리에 있어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고위공무원단을 소수의 특정대학 출신이 장악하고, 지방대 출신은 홀대받는 현상이 고착화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은 학벌 편중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공직사회의 자정 노력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