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이 핵실험을 적어도 3번 더 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OEL WIT
조엘 위트 미국 존스홉킨스대 연구원이 2015년 11월 12일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북핵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서 강연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북한이 이렇다할 준비 절차 없이 진행하는 '즉시 핵실험'을 적어도 3번 더 할 수 있으며, 북한에서 첫 핵실험에 나섰던 오는 10월 9일이 다음 핵실험 날짜가 될 수도 있다고 조엘 위트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한미연구소 연구원이 주장했다.

북한전문매체 '38노스'를 운영하는 위트 연구원은 13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위성사진들을 통해 북한이 추가 핵실험 준비를 해 놓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첫 핵실험을 한 지 10주년이 되는 오는 10월 9일을 추가 핵실험 시점으로 선택할 여지도 있다고 덧붙였다.

위트 연구원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 속도를 감안하면 당초 예상했던 2020년 이전에도 북한이 핵탄두를 장착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실전배치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위트 연구원은 먼저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주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차기 미국 정부에서 먼저 나서서 외교, 군사, 경제력을 동원해 이 도전과제(북한 핵문제)를 관리하거나 잠재적으로 해결할 수 있으며, 동맹국 보호를 위해 필요하다면 중국을 화나게 하는 조치도 할 수 있다는 의지가 그런 움직임의 중심에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트 연구원은 이어 "북한이 먼저 핵 전력 증강을 멈추고 결과적으로 핵무기를 폐기하도록 설득하기 위한 새로운 외교 구상"이 필요하다며 "단기적 차원에서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일정 변경이나 중단, 그리고 장기적으로는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것"이 북한의 안보 우려에 대해 미국에서 협상 카드로 제시할 수 있는 내용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북한에서 비핵화를 고려할 수 있는 동기로 경제적 요인이 있다"며, 북한 김정은 정권에서도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고립된 상태에서 북한 경제가 달성할 수 있는 수준에 한계가 있음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바마 행정부의 임기가 거의 끝나가는 만큼 현 시점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된) 상황을 바꿀 만한 일이 이뤄질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다음 대통령의 임기 중 첫 100일 동안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차기 미국 대통령이 북한 문제에서 성과를 내려면 취임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