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성주군수가 사드 배치 철회 집회를 하는 여성들을 두고 "술집·다방하는 것들"이라 말해 논란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UNGJOO
8월 22일 경북 성주군청 1층 대강당에서 김항곤 성주군수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김항곤 경북 성주군수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지역 여성을 비하 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군수는 지난 7일 성주군농업기술센터에서 사회단체 회원 10여명과 간담회를 열고서 "군민이 완전히 안보 불감증에 걸렸다"며 "위(북한)에서는 미쳐서 날뛰는데 이북편 드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드 배치 철회 집회를 하는 여성 주민을 겨냥해 "특히 여자들이 정신이 나갔다. 군대를 안 갔다가 와서 그런가"라며 "전부 술집 하고 다방 하고 그런 것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일부 사회단체 회원이 "걱정이 돼서 그런 것이다"라며 김 군수의 발언을 제지했으나 김 군수는 발언을 이어갔다.

김 군수는 "투쟁위가 깨지고 나면 새로운 단체가 만들어져야 할 것 같다"며 "순수한 농민, 군민으로 발전위원회라든가가 만들어져야 한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 일부 군민과 여성단체는 조만간 김 군수를 찾아가 항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김 군수의 해명을 듣기 위해 여러차례 전화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성주 사드배치 철회 투쟁위원회가 12일 해산하기로 하자 250여명의 군민은 "투쟁위 해체 결정은 무효다"라며 성주촛불지킴단을 만들어 촛불 문화제를 계속 열기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