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 대학교수가 "지진 났으니 대피하자"는 학생들에게 보인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한 지난 12일 밤 충북 모 대학교 4층 강의실에서 야간 수업을 받던 대학원생들이 지진을 감지, 피신을 요청했으나 교수가 "인명은 재천"이라며 수업을 강행한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사고 있다.

13일 이 대학 대학생들에 따르면 지난 12일 밤 해당 대학 대학원에서 야간 수업 도중 경북 경주에서 강진이 발생했다.

당시 강의실이 흔들릴 정도로 강해 수업을 받던 20명의 대학원생 대부분이 지진을 감지했다.

첫 지진에 이어 더욱 강해진 두 번째 지진을 감지한 학생들이 동요하며 "일단 1층으로 내려가 피신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교수에게 수업 중단을 요청했다.

그러나 교수는 "인명은 재천"이라며 학생들의 요청을 일축하고 수업을 계속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학 관계자는 "우리 지역에서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 안전하게 대피하라는 문자를 모든 학교 모든 구성원에게 발송하겠지만 어제 밤 상황은 그렇지 않아 교수가 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수강 대학원생들은 "교수가 전지전능한 신도 아닌데 피해가 있을지 없을지 어떻게 알겠느냐"며 "강진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건 이해한다 해도 불안감을 느낀 학생들에게 교수가 '인명 재천' 운운한 건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경주에서 발생한 강진은 충북 전역에서도 느껴졌고, 소방당국에는 지진 감지 신고가 쇄도했다.

Close
경주 지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