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모두가 KBS의 지진 늑장 보도를 비난했지만, KBS는 "재난방송 주관사로서 최선을 다했다"는 입장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BS
KBS
인쇄

국내 지진 관측 사상 최대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던 12일 저녁, 지상파 방송사들은 드라마 등 정규방송을 그대로 내보냈다. 국가재난방송 주관사인 KBS도 마찬가지였다.

5.1과 5.8 규모의 지진이 연달아 발생했던 12일 저녁,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재난보도로 전환한 지상파 방송사는 한 곳도 없었다.

재난방송 주관 방송사인 KBS 1TV는 1차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우리말 겨루기'를 방송한 데 이어 8시25분부터 일일연속극 '별난 가족'을 그대로 내보냈다.

방송 중간에 '4분짜리' 뉴스특보를 끼워 넣긴 했지만 대피요령 등에 대한 정보는 찾기 힘들었다.

kbs

KBS 시청자 게시판에 올라온 항의 글들.

MBC는 오후 8시께부터 '뉴스데스크'를 방송했는데 9번째 뉴스로 지진 소식을 처음 전한 뒤 후반에 지진 뉴스를 추가했다.

이어 오후 9시부터는 일일드라마 '워킹맘육아대디'를 예정대로 방송하다 9시32분부터 뒤늦게 지진에 대한 '뉴스특보'를 내보냈다.

SBS는 오후 8시부터 시작한 '8시 뉴스'에서 4번째 뉴스에서 지진 소식을 전했다가 후반에 뉴스를 추가했다. 이어 9시부터는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생활의 달인'을 그대로 방송했다.

반면 8시부터 방송된 JTBC 뉴스룸은 정규 뉴스를 위해 준비했던 보도 내용을 모두 취소하고 지진특보 형태로 뉴스를 진행했다.


KBS는 수신료 인상 필요성을 주장할 때마다 '수신료의 가치'를 언급하며 "국가기간방송으로서 책무를 다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또 수신료 인상 당위성을 주장하며 내세운 '10가지 약속' 중 3번에는 "재난재해방송 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내용이 있다.

kbs

당연하게도 KBS에는 비난이 쏟아졌지만, KBS는 '최선을 다했다'는 입장이다.

KBS는 재난방송 주관 방송사로서 지진 재난상황을 신속하게 국민들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KBS는 "지진발생 3분만인 저녁 7시 47분 1TV를 통해 지진 발생 사실을 자막으로 내보낸 뒤 속보 체제로 전환해 재난 정보 확보와 확인 작업에 나서고, 전국 취재망을 동원해 현장 취재와 속보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1TV를 통한 지진 발생 자막은 7시 52분에 이뤄진 국민안전처의 긴급재난문자 발송보다 5분이나 빨랐다고 강조했다.

이후 7시 51분에도 지진 관련 자막을 한번 더 내보낸 뒤 첫 자막 속보가 나간 지 12분만인 저녁 7시 59분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4분 동안 뉴스특보를 방송했다고 전했다.

KBS는 "다만 확인된 정보가 한정돼 있어 더 이상 특보를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KBS는 오후 8시 32분 규모 5.8의 강진이 추가로 발생한 2분 뒤부터 뉴스속보 자막이 끊기지 않도록 했으며, 일일드라마 '별난가족' 중간에도 뉴스특보를 4분간 방송하고 오후 9시부터 특집 '뉴스9'를 통해 재난 상황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규 방송인 '뉴스9' 이후에도 저녁 10시부터 60분간 뉴스특보를 방송했다고 강조했다.

kbs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