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광주에서 노트7 폭발로 20대 남성이 화상을 입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TE7 CATCH FIRE
연합뉴스/광주 북부경찰서
인쇄

삼성이 배터리 발화로 공식 리콜을 결정한 '갤럭시 노트7'에서 불이 나 20대 남성이 손에 화상을 입었다.

13일 오전 5시께 광주 북구 운암동의 주택에서 A(28)씨가 휴대전화에서 시작된 불로 손에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불이 붙은 휴대전화는 삼성이 배터리 발화 문제로 공식 리콜을 결정한 '갤럭시 노트7' 기종이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이날 오전 3시께 거실 소파 위에 해당 휴대전화를 충전기에 꽂아 충전하고 잠자리에 들었다가 2시간여만인 오전 5시께 '퍽'하는 폭발음을 들었다.

놀라 거실로 뛰어나온 A씨는 불이 붙어 소파를 태우고 있는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A씨는 불이 붙은 휴대전화를 충전기에서 떼어내기 위해 만지다가 손 약 1㎝가량에 1도 화상을 입었다.

A씨는 삼성고객센터 측에 피해신고를 할 예정이고, 경찰은 화재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증거물인 휴대전화를 국과수에 감식 의뢰할 계획이다.

삼성은 최근 배터리 발화 문제로 갤럭시 노트7 기종에 대해 전량 리콜을 결정하고, 사용 중지를 권고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