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성김 미국 대북정책특별대표가 '한국 핵무장은 없다'고 확실히 선을 그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UNG KIM STATE DEPARTMENT
Kim Hong-Ji / Reuters
인쇄

새누리당 대표와 유력 대선주자들이 전술핵무기 한반도 재배치 등 핵무장론을 제기하는 가운데,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가 ‘전술핵무기 한반도 재배치는 필요없다’고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13일 “(한·미) 양국 정상뿐 아니라 양국의 군사전문가들은 전술핵 (한반도) 재배치가 필요하지 않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성김 대표는 이날 6자회담 한국 쪽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협의 뒤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진행한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확장 억제력 제공에 대한 우리의 흔들림 없는 방위 공약들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는 데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sung kim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과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2016년 9월13일. ⓒReuters

성김 대표는 “한·미 동맹은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동맹의 하나”라며 “북한이 제기하는 여러 위협에 대응할 충분한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여기에는 (미국이 한국에 제공할) 확장억제력이 포함된다”고 거듭 확인했다.

성김 대표가 ‘확장억제’를 거듭 강조하며 전술핵무기를 한반도에 재배치할 필요가 없다고 밝힌 것은, 전술핵무기를 넘어 한국의 핵무장에 반대한다는 강력한 메시지이기도 하다.

김홍균 본부장도 “핵무장론이라든지 전술핵 재배치에 대한 정부 입장을 말씀드리면, 우리 정부로서는 비핵화 정책을 유지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