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대 규모 지진에도 "가만히 앉아 공부하라"는 학교들이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경주 지진 발생 당시, 학생들을 곧바로 대피시키지 않고 그대로 '공부'를 시켰다는 학교가 있다.

해당 지역 교육청이 지진 직후 교육감 지시로 '귀가' 등 안전 조치를 지시했으나, 몇몇 학교들에서는 지켜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라고 밝힌 심 모(고3) 군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학교 상황을 전했다.

e

이 학교뿐만이 아니다.

부산의 또 다른 학교는 학생들에게 “방금 잠깐 여진이 있었으나 공부하는 데는 지장이 없으니 자습을 마저 하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략)


이 밖에 경주의 한 여학교 기숙사에서는 “건물에 가만히 있으라”는 방송에도 학생들이 운동장으로 뛰쳐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재수학원에서는 학생들에게 “무단외출시 벌점 10점을 부과하겠다”는 방송까지 했다는 제보도 있었다.(세계일보 9월 13일)

e

한편, 국내 교육기관 건물 가운데 '내진설계'가 된 곳은 25%를 밑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종배 의원(새누리당·충주)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교육기관 건물 내진 적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내진 적용 대상 건물 35,382채 가운데 내진설계가 적용된 건물은 24.4%인 8,640채에 불과했다.


무려 75.6%인 26,742채가 지진에 무방비 상태에 놓여있는 셈이다.(서울경제 9월 13일)

이렇게 비율이 낮은 것은 신설학교에 내진 설계를 하도록 한 게 2005년부터였기 때문이다.

학교 시설의 내진 설계율이 낮은 이유는 그동안 건축물 내진 설계 기준이 비교적 낮았기 때문이다. 1996년까진 10만㎡ 규모의 건축물만이 내진 설계 대상이었다.


1996년이 지나서야 1만㎡ 건축물까지로 내진 설계 기준이 강화됐고 2005년부터는 3층 이상 1천㎡ 이상으로 바뀌었다.


모든 신설학교에 내진 설계가 들어가기 시작한 게 바로 이때부터다.


교육 당국은 지진·화산재해대책법이 제정된 2009년 이후부터 내진 성능이 없는 학교 건물에 대해 모두 내진보강 하도록 했으나 예산 문제로 진척이 더딘 상황이다.(연합뉴스 9월 13일)

Close
경주 지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