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패럴림픽 양궁 혼성에서 이억수·김미순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장애인 양궁의 베테랑 이억수(51)·김미순(46)이 리우패럴림픽 양궁 컴파운드 혼성 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억수·김미순 조는 13일(한국시간) 브라질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양궁 컴파운드 혼성 동메달 결정전에서 터키 뷜렌트 코르크마즈·한단 비로글루 조를 138-128로 누르고 동메달을 땄다.

  • 연합뉴스
    이억수는 1986년 특전사에서 하사로 복무하던 중 훈련을 하다 척수 손상으로 하반신이 마비됐다. 그는 1989년 처음 활을 들었고 그해 영국 장애인 세계선수권 대회에 출전해 본격적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1992년 바르셀로나 패럴림픽부터 7회 연속 패럴림픽 출전 대기록을 이어갔다. 원래 주 종목은 양궁 리커브였지만 2005년 컴파운드로 전환했다. 컴파운드는 날개에 도르래가 있는 활을 사용하는 종목이다. 도르래의 도움을 받아 상대적으로 작은 힘으로 활을 쏠 수 있다. 조준 렌즈가 달려있어 리커브보다 점수가 잘 나온다.
  • 연합뉴스
    김미순은 12세 때 고관절 괴사로 지체 4급의 장애를 가졌다. 그는 처음에 재활 과정에서 배운 탁구로 장애인 체육에 발을 내디뎠다. 그러나 관절 통증으로 인해 5년 전 양궁선수로 변신했다.
  • 연합뉴스
    준결승전에서 영국에 143-144, 한 점 차로 석패한 한국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손쉽게 승리했다. 경기는 1엔드 세 번째 화살에서 갈렸다. 터키 남자선수 코르크마즈가 손가락이 미끄러지는 실수를 저질러 화살이 과녁 위로 날아갔다. 전광판엔 '0'점이 찍혔다. 1엔드를 35-25로 마친 한국 대표팀은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했다.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