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재용이 마침내 삼성전자 경영 전면에 나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삼성그룹
인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등기이사로서 경영 전면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12일 이사회를 열어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을 위해 다음달 27일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 부회장은 임시주총에서 등기이사 선임 안건이 결의되는 대로 그날부터 삼성전자의 등기이사직을 수행하게 된다.

이 부회장은 이사회의 권유를 받고 등기이사직을 수락했다고 삼성전자가 전했다.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은 최근 갤럭시노트7 배터리 발화 사태로 인해 전량리콜과 국내외 사용중지 권고 등 삼성전자가 일대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오너가 직접 책임경영을 통해 위기돌파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이 법적 책임을 가진 등기이사로서 갤럭시노트7 사태가 불러온 국내외 위기 상황을 빠르게 수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급변하는 IT산업환경 속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과감하고 신속한 투자,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 등 장기적 안목을 바탕으로 한 전략적 의사결정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이사회는 이러한 사업환경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이재용 부회장이 이사회의 일원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맡을 시기가 됐다고 판단해 등기이사 추천을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이 부회장이 등기이사를 맡는 방안을 이사회에서 오랫동안 권유해왔다"면서 "이건희 회장이 장기간 와병 중인 상태여서 이 부회장이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이재용 부회장이 기업의 COO(최고운영책임자)이자 최고고객책임자로서 수년간 경영전반에 대한 폭넓은 경험을 쌓았으며, 이건희 회장 와병 2년동안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실적반등, 사업재편 등을 원만히 이끌며 경영자로서의 역량과 자질을 충분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미래 성장을 위한 과감하고 신속한 투자,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재편, 기업문화 혁신 등이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하는 상황이어서 이재용 부회장의 이사 선임과 공식적인 경영 참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기존 등기이사인 권오현 부회장(DS부문장), 윤부근 사장(CE부문장), 신종균 사장(IM부문장)과 함께 공동경영체제를 구축하게 된다.

이 부회장의 이사 선임에 맞춰 경영지원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이상훈 사장(CFO)이 이사직을 사임할 예정이어서 이사회 구성은 사내이사 4명, 사외이사 5명의 현 체제를 유지하게 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은 그러나 이 부회장이 등기이사직을 맡게 되지만, 회장직으로 승진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