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는 박 대통령의 '현실인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2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의 청와대 회담과 관련, "대통령이 관료들에게 많이 둘러싸여 계셔서 민생이나 이런데 대한 위기감, 절박함에 대한 현실인식이 아직 굉장히 문제가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회담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소회를 밝힌 뒤 "그래서 '더 자주 만나야겠구나', '우리 국민의 고통을 제대로 전해서 나라의 경제방향, 특히 소득양극화 문제를 해결하는데 좀 더 방향전환이 이뤄지도록 앞으로 더 계속 만나야겠구나' 하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24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3당 대표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그는 또한 "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 때에 민생을 주제로 한 회담을 제의 했는데, 6일만에 신속하게 회동에 응해주셔서 기대가 상당히 컸다"며 "실제로 대통령의 얼굴을 뵈니 순방 피로가 아직 다 가시지 않은 기색이어서 좀 안타까워보이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추 대표는 이날 회담에서 자신이 박 대통령에게 선물한 USB(이동식 저장장치)와 관련, "대통령께서 추석 명절 선물을 먼저 보내 저도 화답을 해드려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뭐가 좋을까 생각하다가 장애인들이 꾸려가는 사회적기업에서 만든 USB가 대통령에게 전달되면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관심도 가질 것 같고 장애우들도 많이 뿌듯해할 것 같아서 국민통합의 마음이 아닐까 해서 전해드렸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