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에서 사형수 등의 장기 밀매를 알선한 총책이 구속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polinlove.tistory.com
인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카페에서 장기 이식을 원하는 환자를 모집해 중국으로 데려가 사형수 등의 장기 밀매를 알선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2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장기밀매 총책 김모(43)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장기 이식 환자 모임을 가장한 장기매매 알선 인터넷 카페를 개설한 뒤 신장, 간 등 장기 이식이 필요한 중증 환자들을 중국으로 데려가 총 87차례에 걸쳐 60억원 상당의 불법 장기 이식 수술을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장기 밀매 브로커를 통해 수술을 알선하고 6억원의 수수료를 받아 챙겼다.

김씨는 현지 브로커와 함께 사형수나 각종 사고로 죽은 이들의 장기를 밀매해 이식했으며 산 사람의 신장을 떼 이식한 수술도 6건이나 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특히 경찰 관계자는 "김씨 등은 사전에 사형수 유족에게 돈을 주고 장기 거래를 해왔고, 교도소 측도 이를 묵인해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씨는 장기 이식 외에는 치료 방법이 없는 만성신부전증, 간암, 중증 간 경화·심장병 환자 등에게 3천만∼1억2천만원을 내면 중국에 가서 장기 이식을 받을 수 있다고 접근했다.

김씨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전후 중국 당국이 외국인의 국내 수술 자격을 엄격히 제한하자 장기 이식 대상 한국인을 중국인으로 위장해 중국 상하이 지역 13개 병원 등지에서 이식수술을 받도록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먼저 장기 이식 수술 대상자에 수술비를 마련할 능력이 안 되는 중국 현지 환자를 등록시킨 뒤 한국인 환자와 바꿔치는 수법이었다.

경찰은 2011년 브로커 조모(53)씨를 구속한 이후 중국에서 8년째 도피생활을 하던 김씨를 설득해 자수시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