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0대 여성이 직장 상사가 껴안는 걸 피하다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OLICE
gettyimagesbank
인쇄

한 20대 직장여성이 원룸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다. 같이 추락한 이 여성의 직장 상사는 부상을 입었다.

11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A(27·여)씨는 3일 오전 2시께 직장 상사인 B(28)씨와 마포구의 한 원룸 건물 2층의 창밖으로 떨어졌다.

머리를 심하게 다친 A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B씨는 골절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B씨, 그리고 다른 직장동료 한 명과 근처에서 술을 마시다 B씨의 원룸으로 들어와 술을 마셨다.

경찰은 B씨가 술에 취해 A씨를 껴안으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CCTV 화면을 보면 B씨가 A씨를 뒤에서 안으려는 듯한 장면이 나온다"며 "사고 직전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더 조사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유족 측은 B씨가 뒤에서 안으려고 하자 A씨가 이를 피하다가 사고가 났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입원 중인 B씨가 퇴원하는 대로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