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는 '전술핵 재배치' 검토에 대해 "아니다"며 펄쩍 뛰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South Korea's President Park Geun-hye walks to participate in the 18th ASEAN-Republic of Korea summit, a parallel summit in the ongoing 28th and 29th ASEAN Summits at National Convention Center in Vientiane, Laos, Wednesday, Sept. 7, 2016. (AP Photo/Gemunu Amarasinghe) | ASSOCIATED PRESS
인쇄

청와대는 11일 정부 내에서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매일경제의 보도와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정부의 방침에 변함이 없다"며 "전술핵 재배치 검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미국의 핵우산 제공은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를 의미하는 게 아니다"면서 "미국이 현재 보유한 핵능력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해서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겠다는 것이 확장억제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대통령도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1월13일 가진 '대국민담화 및 기자회견'에서 전술핵 보유 주장과 관련, "그동안 우리가 국제사회와 약속한 바가 있기 때문에 이것은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깨는 것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에 핵이 있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