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철수가 '단일화' 없이 대선 완주 뜻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11일 "내년 대선에는 양극단 세력과의 단일화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제주를 찾아 제주돌문화공원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강연을 갖고 "합리적 개혁에 동의하는 모든 사람이 모여 시대 과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양극단 세력을 기득권 세력이라고 명명하고 싶다. 양극단 기득권 세력들이 다시 정권을 잡으면 우리나라는 다시 후퇴할 수밖에 없다"면서 "어떤 문제도 합의 하에 해결할 수 없고, 국가는 더욱 불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4

이는 사실상 안 전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 진영을 양극단 세력으로 간주해온 만큼,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선후보가 될 경우 단일화를 하지 않고 대선을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국가와 사회를 총체적으로 개혁하지 않으면 우리 미래가 과연 있을지 정말로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국민의당은 부정부패와 불공정, 그리고 격차와 싸우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양극화가 되면서 중산층이 사라져간다"면서 "결국 저와 국민의당이 꼭 이루고 싶은 목표는 중산층 복원으로 여기에 모든 것을 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중도 역시 이념의 스펙트럼으로, 저희는 스스로 중도정당이라 말하지 않는다"면서 "국민의당은 문제 해결 정당이 되려고 창당한 것으로, 문제는 한마디로 중산층 복원에 집약돼 있다"고 재차 중산층 복원을 강조했다.

42

이어 안 전 대표가 최근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국가 공인 동물원'으로 표현한 데 따른 정부·여당과 센터 측 반발과 관련, "아마 저 높은 데서 누가 화를 내니 거기에 따른 것"이라고 말해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안 전 대표는 "대기업의 독점계약에 묶여서 옴짝달싹 못 하는 것을 제가 동물원 구조라는 표현했는데, 오히려 정치적 목적으로 '벤처기업을 동물로 모욕했다'고 곡해한다"면서 "그게 이해가 되는가. 같은 한국말을 하는데 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쪽(센터) 관련자들이 의원실에 연락도 없이 무작정 찾아와서 오히려 제가 안 만나줬다고 한다"면서 "지금이 무슨 시절인데 관제데모를 하느냐. 국가에서 월급 받는 사람들이 그런 일을 한다는 것은 오히려 민주주의가 후퇴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밖에 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와 관련해선 "정부가 미리 구조조정을 못 했고 법정관리에 들어가는 것을 뻔히 알면서 아무 대비책을 세우지 않아 해운 대란이 일어났다"면서 "참 한심하다. 도대체 이게 정부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