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군 당국이 북한의 핵 사용 포착 시 내놓은 작전은 무시무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 KOREA
shutterstock
인쇄

군 당국이 북한의 제5차 핵실험에 대응 차원에서 평양을 일정한 구역으로 나눠 핵무기 사용 징후가 포착되면 전쟁지휘부가 숨을 만한 해당 구역을 초토화하는 작전개념을 발전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군의 한 소식통은 11일 "국방부가 국회에 보고한 '대량응징보복'(KMPR:Korea Massive Punishment & Retaliation) 작전개념은 지도상에서 평양의 일정 구역을 완전히 사라지게 만드는 개념으로 보면 된다"면서 "평양을 일정한 구역으로 나눠 핵무기 사용 징후 등 유사시 전쟁지휘부가 숨을 만한 해당 구역을 뭉개버리는 개념"이라고 밝혔다.

north korea

군이 성공적으로 개발 완료한 사거리 500㎞ 이상의 탄도미사일(현무-2B).

즉 평양을 일정한 구역으로 나눠놓고, 핵무기 사용 징후 등 유사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 전쟁지휘부가 자리 잡고 있거나 숨을 만한 구역을 골라 대량의 탄도미사일이나 고성능 폭탄 등으로 초토화하는 작전개념을 발전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이 작전에는 지대지 탄도미사일인 현무-2A(사거리 300㎞)와 현무-2B(사거리 500㎞), 순항미사일 현무-3(사거리 1천㎞) 등 가용한 미사일 자원이 총동원된다.

north korea

군은 이를 위해 현무 계열의 탄도미사일 수량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사거리 800㎞의 미사일도 내년까지 발사시험을 모두 마치고 전력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현재 우리의 탄도·순항미사일 능력으로도 상당 수준의 응징보복이 가능하다는 것을 우리 군 스스로 밝힌 것도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KMPR은 핵무기를 갖지 않은 범위 내에서 최선의 작전개념"이라고 설명했다.

north korea

건국 65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공개된 현무-3 미사일. 이 미사일은 사거리 1000km이상으로 북한의 핵심 시설에 대한 공격이 가능하다.

한편 우리 군은 북한의 핵무기 사용 징후시 김정은 등 전쟁지휘부를 제거하는 임무를 수행할 전담 특수작전부대를 별도로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특수부대는 미국의 최정예 특수부대인 제75레인저와 비슷한 '한국판 레인저' 부대이다.

미 제75레인저 연대는 미국의 최정예 특수부대로, 핵심시설 파괴, 공중강습, 특수정찰, 인명구조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특히 이 부대는 이라크전과 아프가니스탄전에 참가해 다수의 테러 요원들을 사살하거나 포로로 잡는 전과를 올렸다. 올해 초 방한해 우리 특전사와 연합훈련을 했다.

군 소식통은 "특전사에서 정예화된 전담 특수작전부대를 편성해 임무와 무기체계 등을 발전시키고 있다"면서 "이 부대는 북한 지휘부를 직접 겨냥해 응징 보복하는 작전부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