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30대 남성이 옛 애인의 남친을 살해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헤어졌는데 왜 계속 연락을 하고 지내냐"며 따지는 옛 애인의 남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충주경찰서는 10일 헤어진 여자친구의 남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체포한 A(3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 23분께 충주시 연수동 모 음식점 주차장에서 헤어진 여자친구의 남자친구 B(32)씨와 몸싸움을 벌이던 중 흉기로 B씨의 복부를 찔러 살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대전에서 생활하던 A씨는 "6개월 전에 헤어지고도 왜 아직 내 여자친구와 연락을 하느냐"며 따지는 B씨와 이날 만나 여자친구 문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흉기를 자신의 차에서 꺼내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도 B씨와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입은 상처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먼저 나를 때리고 욕설까지 해서 겁만 주려고 차에서 흉기를 꺼내 휘두른 것"이라며 "죽이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