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Oh!쎈 톡] ‘무도' 김태호 PD "정형돈 출연, 마지막 감사 인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정형돈의 ‘무한상사’ 깜짝 출연에 대해 마지막 감사 인사라고 설명했다.

김 PD는 10일 OSEN에 정형돈의 1년 만에 출연에 대해 “‘무한도전’과는 아쉽게 헤어지지만 시청자분들께 마지막 감사인사는 하는 게 좋을 것 같았다”라면서 “‘무한상사’ 가장 마지막 신으로 촬영해서 넣었다”라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의 관계자 역시 “정형돈 씨의 출연은 ‘무한도전’ 시청자들에게 드리는 인사”라면서 “앞으로 건강하게 돌아오겠다는 다짐의 의미”라고 알렸다.

이날 ‘무한도전’은 액션 블록버스터 특집인 ‘무한상사 2016-위기의 회사원’에서 크게 다쳐서 사경을 헤매는 유부장(유재석 분)의 쾌유를 기원하는 장면에서 정형돈이 출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형돈은 지난 해 11월 건강상의 이유로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 촬영을 중단하고 활동을 멈춘 상태였다. 그리고 최근 부담감을 이유로 ‘무한도전’ 최종 하차를 발표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정형돈의 ‘무한상사’ 촬영은 지난 달 이뤄졌다.

the

특히 정형돈이 ‘무한상사’에서 연기한 대사가 인상적이었다. 그는 “부장님 힘내세요. 지금은 고통스럽고 힘겨워도 이겨내야 한다. 빨리 회복하셔서 다 같이 웃으면서 꼭 꼭 다시 만나요”라고 말하며 다시 만나고 싶어하는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