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무한상사' 연쇄살인 GD의 몰락, 바보 정준하의 승리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충격적인 전개였다. ‘무한상사’가 지드래곤이 자신의 교통 살인사고를 숨기기 위해 유재석을 비롯한 사람들을 죽이고 다치게 했다는 충격적인 진실이 펼쳐졌다. 연쇄살인을 저지른 지드래곤은 결국 법의 심판을 받게 됐고, 이를 파헤치려던 정준하는 유재석을 구하는데 성공했다.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은 액션 블록버스터 특집인 ‘무한상사 2016-위기의 회사원’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야기는 유부장(유재석 분)을 비롯해 ‘무한상사’ 직원들이 크게 다치거나 갑자기 죽음에 이르면서 시작됐다. 유부장이 사경을 헤매는 가운데 정과장(정준하 분)은 사고를 당하거나 죽은 사람들이 일본인 마키상(쿠니무라 준 분)에게 오르골 선물을 받은 사실을 알게 됐다. 정과장이 의문을 품은 가운데 사건을 조사해야 하는 경찰(이제훈 분)은 누군가와 내통하며 유부장을 죽이려고 들었다.

정과장과 하사원(하하 분)은 마키상을 만났다. 마키상은 자신과 죽거나 다친 사람들을 둘러싼 백마진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그런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 이들과 친하게 지냈던 마키상은 기념으로 오르골을 선물했다고 말했다. 마키상에게 단서가 있었다. 이들이 만난 마지막 날, 김과장(김희원 분)이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급하게 돌아갔다는 것. 마키상은 전화 건 사람의 전화번호를 기억하고 있었다. 뒷자리가 0825였다. 그런데 이를 알아들은 하사원이 수금 날짜라고 거짓말을 하며 숨겼다. 정과장은 일본어를 할 줄 몰라 마키상의 말을 이해하지 못했다.

the

the

비밀이 풀렸다. 권전무(지드래곤 분)가 차 사고로 사람을 죽였고, 지금까지 죽은 사람들이 이를 전화로 듣고 알고 있었다. 김과장이 권전무에 압박에 못이겨 사고를 낸 것처럼 뒤집어썼다. 권전무의 악랄한 면모였다. 예상대로 권전무와 경찰이 한패였다. 경찰은 권전무에게 김과장 말고 다른 사람들도 이를 알고 있었다는 것을 알려줬다. 권전무는 자신이 사람을 죽인 것을 알고 있는 사람들을 하나둘 죽였다.

권전무의 비밀이 밝혀지는 순간 유부장이 깨어났다. 허나 권전무가 유부장을 다시 죽이려들 수도 있는 상황. 유부장은 필사의 도망을 쳐야 했다. 같은 시각 정과장은 권전무가 김과장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하사원이 권전무와 한패가 돼서 진실을 숨기는 가운데 정과장이 어느 정도 눈치를 채게 됐다. 하사원은 권전무의 끄나풀이 돼서 죽은 사람들에 대한 진실을 숨기려고 했다.

이를 알게 된 유부장은 하사원을 설득했다. “쪽팔리게 사는 것보단 이렇게 사는 게 낫다”라는 유부장의 말에 하사원이 달라졌다. 같은 시각 권전무의 만행이 휴대전화를 통해 ‘무한상사’에 다 퍼졌다. 바보라고 손가락질 받던 정과장의 승리였다. 행복한 결말이었지만 씁쓸함도 남았다. ‘위에서 까라고 하면 까야 하는’ 직장인들의 애환이 담겼다. 유부장은 권전무가 어떻게서든 다시 빠져나올 것임을 예상하며 그가 모아둔 비자금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쓸 수 있게 전국 곳곳에 돌렸다. 행복한 결말이었다.

te

‘무한상사’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직장인이라는 설정 속에 펼치는 상황극. 이번에는 ‘라이터를 켜라’ 장항준 감독과 ‘시그널’ 김은희 작가가 연출과 집필을 맡아 한 편의 영화로 탄생했다. 빅뱅 멤버 지드래곤을 비롯해 배우 김혜수와 이제훈, 쿠니무라 준, 김희원 등이 특별 출연하며 화려한 진용을 갖춰 관심을 받았다. 특히 정형돈이 건강상의 이유로 하차한지 1년 만에 재출연을 했다. 그는 사경을 헤매는 유부장을 응원하는 연기를 하며 깜짝 재등장했다. 최근 최종적으로 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정형돈의 재출연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대해 ‘무한도전’의 한 관계자는 10일 OSEN에 “정형돈 씨의 출연은 ‘무한도전’ 시청자들에게 드리는 인사”라면서 “앞으로 건강하게 돌아오겠다는 다짐의 의미”라고 알렸다.

긴박감 넘치는 스릴러 장르였다. 멤버들과 배우들이 열연을 펼친 가운데 시선을 뗄 수 없는 전개로 ‘무한도전’이라는 콘텐츠를 가지고 영화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흥미를 자극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웹툰 작가들과 멤버들이 웹툰을 그려 조회수 대결을 벌였던 ‘릴레이툰’ 최저 조회수와 평점자인 박명수와 하하가 ‘극한 알바’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농촌에서 고추 따기를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