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北이 공격할 수 있는데 '사드 반대'하면 안 된다" 대통령 발언에 대한 야당의 반박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5차 북한 핵실험이 단행된 9일 ‘사드 반대’ ‘불순세력’ 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야당은 “국민의 불안을 달래고, 자칫 갈라질 수도 있는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할 때”라고 주장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서면 논평을 통해 “거듭되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국민의 걱정이 매우 크다. 북의 핵 개발 능력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화하는 것으로 보이는 점도 우려스럽다”며 “지금은 정부와 정치권이 북핵 해법 마련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불안을 달래고, 자칫 갈라질 수도 있는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할 때”라며 “이러한 때에 대통령께서 사드배치 불순세력 운운하며 정치공세로 비칠 수 있는 발언을 하신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힘을 하나로 모아도 부족할 시기에 여야를 나누는 듯한 대통령의 발언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날을 세웠다.

윤 대변인은 “더민주는 북한의 무모한 핵개발을 강력 규탄하며, 어제 북핵 규탄결의안을 제출하는 등 초당적인 대책을 함께 논의하고 있다”며 “지금 북핵 실험에 따른 책임을 따지자고 한다면, 야당 또한 할 말이 없는 것이 아니다. 강경일변도의 대북정책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실험이 거듭되고 있다. 대북정책의 실패를 걱정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의 걱정이 어느 때보다 큰 때에 정치권이 힘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는 발언을 자제해주시길 바란다”며 “안보위기를 이용하여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는 국민의 걱정을 더욱 키우는 행위이라는 점을 지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9일 순방에서 귀국한 뒤 청와대에서 가진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통해 "끊임없는 사드 반대와 같이 대안 없는 정치 공세에서 벗어나 이제는 북한의 공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가 취할 기본적인 것들을 해야 한다"며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국내 불순세력이나 사회불안 조성자들에 대한 철저한 감시 등 국민들의 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하기 바란다”고 말하면서 사드 배치 반대를 대안없는 정치공세로 규정한 바 있다.

Close
칠곡 사드 배치 반대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