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도 이정민과 사격 이주희가 리우 패럴림픽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 장애인 대표팀이 은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추가했다.

메달 합계 금2, 은2, 동3을 기록한 한국은 중국, 영국, 우크라이나, 미국, 브라질, 호주, 우즈베키스탄, 캐나다에 이어 9위 자리에 올랐다.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2016 리우패럴림픽 셋째 날 경기에서 유도 이정민(26)과 사격 이주희(44)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유도 진송이(29)와 서하나(29)는 동메달을 땄다.

이정민은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장애등급 B2 남자 81㎏급 결승전에서 멕시코 아빌라 아드리안에게 유효패를 기록했다.

the

그는 4분 4초 업어치기를 시도하다 되치기를 당해 유효를 내줬다. 3분 40초엔 지도까지 받아 구석에 몰렸다.

그는 1분 59초 회심의 일격으로 주심의 절반 선언을 끌어냈다. 그러나 석연치 않은 심판위원들의 판정번복으로 절반을 인정받지 못했다.

이정민은 남은 시간 수차례 기술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인정을 받지 못했고, 경기를 그대로 끝냈다.

이정민은 망막층간분리증이라는 불치병을 가진 선천적 장애인이다. 왼쪽 눈의 시력이 매우 낮다.

시각장애 여자 유도선수 진송이는 같은 장소에서 열린 장애등급 B2 여자 6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 쩌우통을 한판승으로 꺾었다.

그는 경기 시작 1분 만에 안아조르기 기술로 쩌우통을 가볍게 눌러 승리했다.

th

진송이는 선천적인 시각장애를 갖고 있다. 그러나 중학교 재학 때 시작한 유도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비장애인 유도에 몸을 담았다.

the

그는 8년간 유도 무대에서 떠나있다가 최근 장애인 유도로 전향했다.

진송이와 동갑내기 친구 서하나 역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the

그는 장애등급 B3 여자 57㎏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 왕리징을 유효승으로 꺾었다.

서하나는 1분 45초에 지도를 받았지만 2분 23초에 안쪽 감아치기 기술로 유효를 따냈다.

그리고 남은 시간을 잘 버텨 승리를 확정했다.

사격에서는 이주희(44)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the

그는 올림픽 슈팅센터에서 열린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합계 195.6점을 쏴 중국의 양차오(198.2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주희는 1992년 11월 인천에 있는 파이프 회사에서 근무하던 중 아연 도금 로에 실족하는 사고를 당했다.

양쪽 다리 절단 장애인이 된 이주희는 1996년 재활치료를 받다 사격 선수로 새로운 꿈을 꿨고, 패럴림픽 3회 연속 진출과 3회 연속 메달 획득 기록을 이어갔다.

한국 대표팀은 10일 오후 R3 10m 공기소총 복사 박진호와 남자 유도 100㎏급 최광근이 금메달을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