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10일 11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10일 11시 29분 KST

이 남자가 비행기에서 '임신한 엄마'에게 보인 호의에 승객들이 울었다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애틀랜타로 향하는 비행기에서 '안젤라 버드'라는 이름의 여성은 '매우 감동적인' 장면을 하나 목격했다.

"이 남자가 전혀 모르는 여성에게 호의를 베풀었어요. 임신한 여성 분이었는데 비행기에 혼자 탄 데다, 아들이 울기까지 했거든요. 그 여성 분이 많이 힘들어 보이니까, 이 남자분이 나선 거죠.


이 남자분은 자신도 '아빠'라고 하더군요. 어떤 상황인지 아니까, 도와주겠다고. 자기가 아들을 봐줄테니까, 좀 쉬라고 하면서 말예요.


결국 이 남자분은 애틀랜타로 향하는 내내 거의 통로에 서서 낯선 여성의 아이를 봐줬어요. 마치 자기 아들인 것처럼 말이에요.


정말 눈물이 났습니다. 이 혼란스러운 세상에도, 여전히 좋은 사람이 있다는 걸 제 눈으로 보았으니까요."

이 감동적인 이야기는 올린 지 하루도 안 돼 거의 2만 번 넘게 공유되고, 14만 번 넘는 '좋아요'를 받았다.

출산 강인함

* 위의 글은 The Huffington Post UK에서 소개한 기사를 한국어로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