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거제 콜레라, 유전자분석 결과 '이게' 원인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경남 거제에서 최근 발생한 콜레라의 원인이 오염된 바닷물인 것으로 유전자분석 결과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키도록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5일 거제시 장목면 대계항 해안가 바닷물에서 발견된 콜레라균의 유전자지문을 분석한 결과 최근 이 지역에서 발생환 환자 3명으로부터 분리한 콜레라균의 유전자지문과 97.8% 동일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10일 밝혔다.

cholera

질병관리본부는 "이 정도 유사성이 있으면 역학적으로 동일한 균으로 해석한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거제도에서 최근 산발적으로 발생한 콜레라 환자 3명은 모두 오염된 해수에서 잡힌 해산물을 섭취해 콜레라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했다.

환자들은 모두 거제에서 어패류를 날것으로 섭취한 뒤에 콜레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 환자는 거제의 한 횟집에서 해산물을 섭취했고, 둘째 환자(73·여)는 지인이 직접 잡은 삼치를 회로 먹었다. 이번에 콜레라균이 검출된 해수는 두 번째 환자가 섭취한 삼치를 잡은 곳과 가까운 지역이다.

셋째 환자는 당초 오징어와 전갱이를 익혀서 먹었다고 진술했으나, 방역 당국이 카드 결제 내역을 분석한 결과 3번째 환자도 거제의 횟집에서 음식을 섭취한 기록이 나왔다.

당국은 이를 토대로 세 번째 환자도 어패류를 날것으로 섭취해 콜레라에 걸린 것으로 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염된 해역이 거제 해역 중에서도 극히 일부분이지만, 환자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6가지 콜레라 예방수칙을 지키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그런 사람 중에서 콜레라 환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며 "이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깨끗한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물은 끓여서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로 씻어 껍질 벗겨 먹기, 조리 위생 준수하기, 설사 증상 있는 사람은 조리에 참여하지 않기 등 6가지 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거제 해역에 대한 콜레라 감시 강도를 기존 격주 1회에서 주 1회로 강화한 현재 상태를 당분간 유지할 방침이다. 해역 폐쇄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기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