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증인으로 법정에 나온 '강남역 살인사건' 피해자의 모친은 부들부들 떨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이렇게…. 이렇게 보낼 줄은 몰랐습니다. 혼자 얼마나 무서움에 떨었을지…."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김모(34)씨에게 희생된 A씨(23·여)의 어머니는 딸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에 연신 눈물을 쏟아냈다.

A씨의 어머니 B씨는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유남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피고인석에 앉아있는 김씨를 보며 힘겹게 증언대에 선 B씨의 몸은 부들부들 떨렸다. 증인 선서를 읽어내려가는 목소리엔 울음이 섞이기 시작했다.

본격적인 증인신문을 시작하며 검사는 사건 이후 B씨의 가족들이 어떻게 지내느냐고 물었다. 평소 냉정함을 유지하던 검사의 목소리도 떨렸다.

B씨는 "사건 이후 화장실에 혼자 가는 것도 무섭고, 집에서 칼을 만지는 것도 무섭다"고 말했다.

수면제 없이는 잠들기도 어렵고, 방에 누워 있으면 자꾸만 천장에 딸의 처참한 모습이 그려진다고 했다.

"우리는 바늘 한 번만 찔려도 아프다고 하는데…." B씨는 딸이 느꼈을 고통이 손으로, 온몸으로 전달되는 것 같다고 했다.

d

B씨는 A씨가 처음 태어났을 때부터 사건이 벌어지기 전까지의 성장 과정을 하나하나 되짚어갔다.

"너무 빨리 철들지 말라"고 했지만, A씨는 일찍부터 철이 들어 초등학교 때부터 아르바이트했다고 한다. 그런 딸에게 B씨는 "아무것도 해준 것 없이 홀로 떠나게 해 미안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B씨는 "우리 딸이 자기한테 뭐라고 말도 안 했고 전혀 모르는 사람인데 그렇게 무자비하게 할 수 있느냐"라며 김씨에 대한 원망도 쏟아냈다. B씨는 "우리 딸을 저 세상에 보낸 가해자, 절대 용서해줄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해자가 햇빛을 보는 것도 그 사람에게는 배려가 되겠지요"라며 "저 사람을 엄벌에 처해 불쌍한 우리 딸의 한을 풀어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B씨가 한 시간 가까이 증언대에 앉아있는 동안 김씨는 고개를 숙이거나 상체를 돌려 시선을 피했다. 버릇처럼 안경테를 만지던 손놀림은 더 잦아졌다. 다만 표정엔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김씨의 이런 모습을 보고 있던 A씨의 오빠는 어머니의 증인신문이 끝나자마자 김씨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법정 내 소란을 수습하고 심리를 재개한 재판부는 이달 30일 공판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