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철수가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동물원'에 비유했고, 미래부는 화가 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N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정부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국가 공인 동물원'으로 지칭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주무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가 9일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미래부는 이날 '안철수 의원 동물원 발언 관련 다음과 같이 해명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자료를 내고 "전국 18개 혁신센터에서 새로운 꿈을 향해 매진하고 있는 1천200여개 창업기업의 희망과 사기를 떨어뜨리는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라고 밝혔다.

미래부는 '혁신센터가 벤치마킹한 스웨덴과 핀란드 시스템은 대기업 매칭이 아니다'라는 지적에 대해 "대기업의 지원이 강점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오히려 사우디·브라질 등에서는 이러한 강점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모델을 도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gh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지원을 받은 창업기업들이 대기업의 울타리에 놓인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며 "오히려 대기업 매칭지원을 통해 대기업이 가진 노하우와 기반, 네트워크를 벤처·중소기업에 제공하여 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18개 창조경제혁신센터장(민간자율형인 포항 포함) 중 '전담기업' 출신 퇴직자가 13명인 점에 대해서는 "센터장 선임은 창업·중소기업 업무 경력 등 선발기준에 따라 공개경쟁을 통해 선발한다"고 설명했다.

혁신센터장이 장관급 예우를 받는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차관급 예우에 속하는 공공기관장과 비교할 때 연봉, 의전, 복지 등에서 낮은 수준의 처우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s

박용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왼쪽)과 입주 기업 대표 등이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혁신센터를 동물원에 비유한 것에 대한 의견서를 전달하기 위해 안철수 의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전국의 창조경제혁신센터 18곳 중 15곳의 보육기업 협의회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안 의원의 '동물원' 발언을 비판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실상과는 전혀 다른 내용으로, 전국의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하여 창업과 성공을 위해 밤낮으로 뛰고 있는 많은 창업자에게 큰 실망감을 주었다"고 안 의원 발언을 비판하고 '책임 있는 해명과 응대'를 요구했다.

이들은 "안철수 의원은 V3 백신을 개발, 사업화한 벤처 1세대 선배로서, 우리가 닮고자 한 성공 모델 중 한 명이었다. 그러나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창업 준비 중인 우리를 '동물원'이라고 정치적으로 희화화하여 발언함으로써 마음에 깊은 상처를 주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안 의원에게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직접 방문해 혁신센터와 보육기업들의 현황을 살펴보고, 간담회 등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적확하게 파악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