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국대회에 출전한 고등학생 복싱선수가 경기직후 뇌출혈 중태에 빠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OXING
Getty Images/Cultura RF
인쇄

복싱경기를 마친 고교생이 뇌출혈로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져 사경을 헤매고 있다.

9일 청양군과 지역 체육계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충남 청양 군민체육관에서 진행된 '제48회 전국복싱우승권대회' 고등부 경기에서 A(16) 군이 경기를 마치고 휴식을 취하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

고등부 63㎏급에 참가한 A군은 시합에 진 뒤 이날 오후 3시 50분께 2층 스탠스에서 아버지 옆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이었다.

A 군이 쓰러지자 체육관 1층에 있던 구급대가 응급 처치를 했다고 청양군 측은 설명했다.

A 군은 닥터 헬기로 천안 단국대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현재까지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외상성 뇌출혈 때문에 생긴 혈종을 제거하고 중환자실로 옮겼다"며 "환자의 상태가 좋지 않다"고 전했다.

경찰은 대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당시 경기감독관이 있었는지 등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80년대 중반 인천에서 열린 아마복싱 전국 신인대회에서 10대 선수가 비슷한 사고를 당하기도 했다.

경기 수원의 한 고교에 다니는 A 군은 평소 "국가대표가 꿈"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복싱협회가 지난 5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개최한 이 대회에는 700여명이 참가했다. 남자 중등부(14체급), 고등부(10체급), 일반부(10체급)와 여자 고등부(10체급), 일반부(10체급)가 토너먼트로 경기가 진행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