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 핵실험 때문에 조기귀국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일부터 시작된 러시아, 중국, 라오스 순방을 마치고 9일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박 대통령은 애초 이날 밤 11시께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으로 일정을 3시간30분가량 앞당겨 저녁 7시30분께 도착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로 복귀하는 대로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소집해 핵실험 대책을 긴급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에는 황교안 국무총리와 외교·국방·통일부 장관, 합참의장, 국가안보실장,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러시아, 중국, 라오스 순방을 마치고 9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전용기에서 내려오고 있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러시아, 중국, 라오스 순방을 마치고 9일 밤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 나온 관계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 핵실험 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고, 향후 대책과 영향 등을 논의·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귀국에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오전 11시 30분) 라오스 현지에서 수행 중인 참모들과 함께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히 비판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및 양자 차원 추가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양자·다자적 차원의 대응 조치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