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실형' 선고 받은 홍준표는 "이런 문제로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연합뉴스
인쇄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보궐선거는 없다"며 지역 야당과 시민단체의 지사직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홍 지사는 9일 경남도청 지사실 옆 소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선 "도민 여러분께 이런 일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상급심에서는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성완종 리스트로) 기소돼서 1년 5개월 동안 단 한 번도 도정을 소홀하게 취급하지 않았고 흐트러짐 없이 정상적으로 운영해왔다"며 "앞으로 도정에만 전념하고 상급심에서 누명을 벗는 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부에서 자신에 대한 사퇴 요구는 정면으로 반박했다.

홍 지사는 "평소 지사직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수차례 이야기했지만, 1심 판결로 결론이 나지 않았는데 중도에 그만두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어제 재판으로 정치일정이 다소 엉켰지만, 앞으로 도정에 전념하는 것은 변함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궐선거는 없다"고 전제하고 "적어도 재판이 확정되려면 빨라도 1년 이상 걸린다. 이런 문제로 홍준표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hong

자신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청구와 관련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한 기자가 주민소환투표 발의가 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가정을 전제로 한 답변은 하지 않겠다"며 "좌파단체에 물어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 지사는 "20년 전에 한보 사태 때 정태수 회장이 검사한테 '법은 거미줄이다. 매나 독수리는 치고 나가지만 법에 걸리는 것은 파리, 모기 등 힘없는 곤충이다'라는 말을 했다"며 "나는 검사도 하고, 당 대표도 했기 때문에 나 스스로는 힘이 있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성완종 사건 거치면서 정태수 회장 말이 생각났다"고 말했다.

그는 "나 같은 사람도 당할 수 있구나. 그런 느낌을 받았다"며 거듭 "정치일정이 다소 엉켰다"는 말로 대선에 나가기 어렵게 된 자신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현하는 듯했다.

이어 "새누리당에서 반기문 씨 꽃가마 태우려고 가지치기하는 과정에서 내가 걸림돌이 된 거 아닌가 하는 느낌을 좀 받았다"며 이번 실형 선고에 정치적 판단이 개입됐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홍 지사는 어제 실형 선고 직후 '노상강도'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노상강도는 법원을 지칭한 게 아니고 성완종 리스트가 처음 발표된 1년 5개월 전에 내가 받은 느낌이다"며 "노상강도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켜서 사건을 만들고 기소하고 법원에서 거꾸로 노상강도 편을 드는 것을 보고 격앙됐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의 노상강도 발언을 비판한 데 대해 이러한 취지로 해명하고 유감을 표시했다.

수정 사항 제안